[TEN] 박정석, 영웅 수비로 박태민 격파! kt 3대1 승리 확정

2020-01-14 21:27
center
◆더 e스포츠 나이트 매치
▶SK텔레콤 T1 1-3 kt 롤스터
1세트 김택용(프, 5시) < 신태양의제국 > 승 김성대(저, 1시)
2세트 도재욱(프, 1시) < 신피의능선 > 승 이영호(테, 7시)
3세트 어윤수(저, 6시) 승 < 라만차 > 고강민(저, 12시)
4세트 박태민(저, 11시) < 얼터너티브 > 승 박정석(프, 1시)

'영웅 프로토스' 박정석의 운영의 묘를 살리려던 박태민의 드롭 전략을 완벽하게 막아내고 kt 롤스터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박정석은 1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더 e스포츠 나이트 SK텔레콤 T1과 kt 롤스터의 프로리그 방식 대결의 4세트에서 박태민의 히드라리스크 드롭을 드라군과 리버로 막아낸 뒤 더욱 탄탄한 수비를 선보이면서 승리했다.

질럿 3기를 모은 박정석은 박태민의 앞마당으로 무혈 입성했고 미네랄 뒤쪽으로 파고 들면서 드론을 잡아냈다. 본진으로도 질럿 1기를 보내 드론을 사냥한 박정석은 커세어까지 확보했다.

박태민은 히드라리스크의 사정거리 업그레이드를 완료하면서 포지와 게이트웨이를 연달아 파괴했고 히드라리스크를 계속 전장에 동원했다.

커세어를 지속적으로 모은 박정석은 앞마당 입구 지역에 캐논을 4개나 지으면서 정면 돌파에 대비했다.

박태민의 승부수는 히드라리스크 폭탄 드롭이었다. 오버로드 5기에 히드라리스크를 태운 박태민은 박정석의 본진에 드롭을 시도했지만 박정석이 리버2기를 갖추는 바람에 막히고 말았다.

뮤탈리스크를 대거 모은 박태민이었지만 박정석이 캐논과 커세어, 드라군으로 수비 라인을 형성한 탓에 피해를 입히지 못했다. 박정석은 셔틀에 리버 2기를 태워 박태민의 본진을 두드리면서 히드라리스크를 활용한 박태민의 빈집 털이를 하이템플러와 드라군, 질럿으로 막아내고 승리했다.

김성대, 이영호에 이어 박정석이 승리한 kt 롤스터가 3대1로 스코어를 벌리면서 최종 승리를 확정했지만 다섯 경기를 모두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되기에 5세트도 치러진다.

서초=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