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최영훈 "승리했지만 아쉬워...터닝포인트 삼겠다"

2020-01-22 20:04
center
위기가 있었지만 그래도 한화생명e스포츠는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22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8강 풀리그 12경기에서 퍼스트A에게 아이템전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지만 문호준의 에이스 결정전 승리로 시즌 2승째를 기록했다.

한화생명e스포츠 최영훈은 "오늘 승리는 했지만 이겨도 이긴 것 같지 않고 너무나 아쉬운 모습을 보인 것 같다"며 "설날을 기점으로 터닝 포인트를 삼아 좋은 경기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Q 힘들게 승리를 따냈다. 기분이 어떤가.
A 오늘은 뭔가 이겨도 이긴 것 같지 않은 찝찝한 마음이 있다. 웃을 수만은 없을 것 같다.

Q 오늘 아쉬운 경기력이었다.
A 연습 때는 많은 게임을 할 수 있어서 과감하게 플레이를 많이 하는데 대회 때 과감한 플레이를 많이 하지 못한 것 같다. 게대가 자만도 한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든다.

Q 스피드전에서 본인은 제 역할을 잘해준 것 같다. 특히 부스터를 쓰지 않고 퍼스트A 선수들이 앞으로 치고 나가지 못하게 하는 플레이는 좋았는데.
A 솔직히 잘한 라운드를 꼽으라면 그 장면을 꼽겠지만 요즘은 대부분 그런 플레이를 대부분 한다. 그것 보다는 아쉬운 장면들이 더 많기 때문에 반성을 좀 해야 할 것 같다.

Q 가장 아쉬웠던 점은 무엇인가.
A 스피드전은 3대0으로 이길 것이라 생각하고 아이템전만 집중했는데 결과가 너무나 좋지 않았다. 아이템전에서는 샌드박스전 경기가 생각날 정도였다. 계속 안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것 같아 아쉬움이 든다.

Q 에이스 결정전에서 박도현과 문호준이 이야기를 많이 나누더라.
A 우선은 우리도 맵이 당일 추첨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차이나 골목길'에 대한 이해도가 박도현이 좋았는데 키보드 반응이 조금 느리다고 해서 (문)호준형이 나가게 됐다.

Q 에이스 결정전은 어떻게 지켜봤나.
A 우선은 상대가 (임)재원이였는데 예전에 (문)호준이형 밑에서 게임을 많이 해서 제자 느낌이 있었다. 그래서 방심만 하지 않으면 이길 것이라 생각했다.

Q 특히 아이템전에서 아쉬운 모습이다.
A (이)은택이형이 A형 독감에 걸려서 경기를 못할 정도였다. 게다가 (문)호준이형과 내가 (강)석인이형 아이템전에 맞춰있다 보니 합이 아직 잘 맞지 않는다. (이)은택이형과 (강)석인이형의 아이템전 컨셉이 약간 다르기 때문에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맞춰가면 잘할 것이라 생각한다.

Q 락스가 다음 상대인데.
A 우선은 이번 경기에서 강팀이랑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엄청 잘했다고 생각한다. 만약 강팀과 해서 그정도 실력이었다면 인정했을 것 같다. 그리고 이재혁 선수가 오늘 보니 WKC 투어링 랠리에서 기록이 정말 좋더라. 그래서 좀 경계된다. 우선은 이재혁 선수만 잘 견제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우선 오늘 경기가 아마추어 팀을 상대로 방심한 탓에 좋지 못한 결과가 나왔다. 너무나 아쉽고 설날을 터닝포인트로 삼고 다음 경기에서 제대로 보여주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