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아프리카 '스피릿' 이다윤 "정노철 코치의 팀을 꺾어서 더 좋다"

2020-02-09 23:39
center
"자주 이야기를 했지만 정노철 코치님의 팀인 한화생명을 상대로는 꼭 이기고 싶었고 오늘 해내서 정말 좋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정글러 '스피릿' 이다윤이 전임 아프리카의 감독이었던 정노철이 지도하는 한화생명e스포츠를 격파한 뒤 환호성을 질렀다.

이다윤은 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20 스프링 1주 5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3세트에서 카서스로 맹활약하면서 아프리카 프릭스에게 2대1로 승리를 안겼다.

이다윤은 "정노철 코치님이 한화생명에 있어서 정말 이기고 싶었는데 이기고 말았다"라면서 "나에게 있어 오늘 거둔 한 세트 1패는 평소와 다른 1패 이상의 의미가 있었고 두 세트 승리 또한 평소의 두 세트 승리 이상의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경기를 마친 뒤 유난히 기쁜 표정을 지은 이다윤은 "내가 팀을 승리로 이끌어서 그런 표정을 지은 것은 아니고 정노철 코치님이 있는 팀을 상대로 이겨서 기쁜 것"이라고 설명했다.

2세트에서 김기인의 아트록스가 한화생명의 4인 공격을 받았음에도 살아 나오는 장면을 본 소감을 묻자 이다윤은 "세상에 어떤 톱 라이너도 상대 4명이 공격하러 갔는데 살아서 나오는 경우는 없다"라면서 "김기인의 대단함을 다시 한 번 느꼈고 '앞으로 김기인을 버리지는 말아야겠다'는생각을 다시 한 번 했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세 세트 모두 판테온과 노틸러스를 가져간 이유를 묻자 이다윤은 "내가 요구한 조합이다"라면서 "이 조합이라면 한화생명을 깰 수 있다고 주장했는데 실제로 이뤄졌다"라고 말했다. 3세트에서 카서스를 고른 배경을 묻자 이다윤은 "원래 다른 챔피언을 하기로 했는데 내가 카서스를 하고 싶다고 강하게 말했고 코치님들이 나를 믿어주셔서 선택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다윤은 "스프링 정규 시즌에 한화생명과 한 번 더 경기를 하는데 남은 경기에서도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