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그리핀 '유칼' 손우현 "미드 바루스는 '갱맘' 코치 오마주"

2020-02-13 00:10
center
"'갱맘' 이창석 코치님이 선수 시절에 사거리가 긴 챔피언을 많이 쓰셨는데 조이를 상대할 때에도 좋다고 이야기해주셔서 준비했던 카드다."

그리핀의 미드 라이너 '유칼' 손우현이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2세트에서 바루스를 택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손우현은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2라운드 1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2세트에서 바루스를 가져가면서 라인전에서 조이에게 전혀 밀리지 않았고 후반 대치 상황에서도 정확한 포킹을 통해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손우현은 "2연패를 당하던 팀에게 승리를 안길 수 있어서 정말 좋았고 감독님과 코치님들의 도움 덕분인 것 같다"라고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를 전했다.

바루스를 선택한 배경을 묻자 손우현은 "이창석 코치님에게서 영감을 받았고 직접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라면서 "유성을 들기 보다는 치명적 속도 룬을 갖추면서 연사 속도를 끌어 올리면서 조이를 견제했고 후반 대치 상황에서도 집중한 덕에 이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바루스의 장점에 대해서는 "조이가 스킬을 바루스에게 맞히기 위해서는 사거리 안으로 들어와야 하기에 서로 눈치를 보는 경우가 많다"라면서 "서로 긴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위축되는 쪽이 스킬 사용에 대한 압박감을 느끼기에 상대 스킬을 거의 맞지 않고 경기를 끝낼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손우현은 "이제 1승을 거뒀을 뿐이지만 우리는 앞으로 더 발전하고 성장할 것"이라며 "부족한 점이 많지만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 모두 발전과 성장에 대해 바라보는 지점이 같고 생각도 같기에 올해 말에는 소기의 목표들을 달성해서 함께 웃고 싶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