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락스 한승철 "4강에서 다른 팀에 질 자신이 없다"

2020-02-19 18:57
center
마지막 카드였던 한승철까지 살아나면서 락스는 8강 풀리그에서 팀워크를 완성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승철이 속한 락스는 19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8강 풀리그 25경기에서 오즈게이밍을 상대로 전 선수가 고른 활약을 펼치며 5승2패로 8강을 마무리 했다.

한승철은 "그동안 스위퍼와 러너를 번갈아가면서 했는데 사실 슬럼프에 빠져서 두 포지션 모두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박인재 감독님 덕에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고 앞으로 좋은 경기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Q 8강을 마무리 했다. 소감은.
A 시즌 초반에 패하고 나서 좋지 못한 시작을 보였는데 계속 시간이 지나면서 팀워크가 올라오고 있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 이대로 우승까지 쭉 달려 나가겠다.

Q 동료들 실력이 올라 오면서 초조했을 것 같다.
A 동료들이 잘해지는 것은 좋은 점이지만 나혼자 정체기가 있어서 이번 경기 전까지 좋지 못한 결과로 나온 것 같다. 지난 경기가 끝이 난 뒤 감독님과 이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했고 마인드를 편하게 하다 보니 다시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

Q 오늘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는데.
A 이번 경기 전까지 해결해야 했던 상황이 단 한번도 리그에서 성공한 적이 없었다. 그것이 항상 마음의 짐이었는데 오늘 그 짐을 던 것 같다. 오늘 100점으로 돌아온 것 같다.

Q 전 경기까지 힘들었던 것 같다.
A 내 원래 포지션이 스위퍼였는데 락스로 오고 나면서 러너로 바뀌었다. 내가 러너 역할에 적응을 잘 못하면서 그 부분이 마음의 짐으로 남다 보니 계속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

Q 슬럼프가 길었다.
A 감독님께서 생각을 바꿔줬다. 러너로 못올라 가면 뒤에서 스위퍼 역할 하면 된다. 둘 다 잘하면 진짜 좋은 것이기 때문에 스스로를 업그레이드 시키기 위해 노력한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

Q 이번 시즌 목표가 상향조정 됐을 것 같은데.
A 솔직히 이번 시즌 목표는 우승이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재혁이가 에이스 역할 하고 있고 응태, 용준이도 잘하고 있고 (사)상훈이 역시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지 않나. 나까지 올라 왔으니 이제 진짜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Q 샌드박스전에서 승리 후 기분이 어땠나.
A 샌드박스전에서 이겼을 때 정말 기분이 좋았다. 정말 한 번도 이겨본 적이 없는 상대였기 때문에 이기고 나서 정말 행복했다.

Q 4강 풀리그도 자신 있나.
A 질 자신이 없다. 연습 할 때도 요즘 성적이 정말 좋기 때문에 우리의 이런 자신감이 절대 과장된 것이 아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열심히 해서 4강 1위로 결승 직행 해보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