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한화생명 '리헨즈' 손시우 "그리핀은 꼭 꺾고 싶었다"

2020-02-22 19:47
center
"그리핀과의 경기를 앞두고 동료들에게 꼭 이겨 달라고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이뤄져서 정말 좋다."

한화생명e스포츠의 서포터 '리헨즈' 손시우가 친정팀인 그리핀을 이길 수 있었던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손시우는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스프링 3주 4일차 그리핀과의 3세트에서 쓰레쉬로 맹활약하면서 한화생명의 2대1 승리를 이끌었다.

손시우는 "그리핀과 경기하는 날이 다가올 때마다 한화생명 동료들에게 이 경기만은 꼭 이겨달라고 했고 현실로 만들어줘서 동료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1, 2세트에서 '라바' 김태훈과 호흡을 맞췄던 손시우는 "김태훈은 다양한 챔피언을 잘 다루기 때문에 언제든 출전 준비가 되어 있었고 오늘도 두 번의 이즈리얼 모두 준수한 성과를 냈다"라고 평가했다. 3세트에서 '비스타' 오효성으로 파트너가 바뀌었음에도 이즈리얼을 가져간 점에 대해 손시우는 "개인적으로 이즈리얼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원거리 딜러 선수들을 엄청나게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있어서 그대로 뒀다"라고 말했다.

손시우는 "5할 승률을 맞추면서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만들었는데 언제나 그렇듯 팬들에게 재미를 줄 수 있고 우리도 즐거운 경기를 해내면서 승수도 쌓아가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