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T1 김정수 감독 "최엘림 기대 이상으로 잘해냈다"

2020-03-26 21:15
center
"데뷔전을 치른 최엘림이 긴장하면서도 만족스런 플레이를 해준 덕분에 완승을 거둔 것 같다."

T1을 지휘하고 있는 김정수 감독이 데뷔전을 치른 신예 정글러 '엘림' 최엘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T1은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6주 2일차 APK 프린스와의 대결에서 2대0 완승을 거두고 8승 고지에 올라섰다.

팀의 2라운드 첫 경기에서 신예인 최엘림을 기용한 이유를 묻자 김 감독은 "'커즈' 문우찬이 중후반전에 위력을 발휘하는 스타일이라면 최엘림은 초반 라인 개입을 통해 이득을 보는 스타일이고 최근 연습 경기에서 좋은 기량을 펼쳤기에 투입했다"라고 말했다.

최엘림이 긴장하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김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했고 익숙한 환경인 연습실에서 경기를 치렀음에도 불구하고 긴장을 많이 하길래 경기에 들어가기 전에 코치들과 함께 다독여줬다"라면서 "긴장 속에서도 초반에 자기가 원하는 플레이가 통하면서 경기에 집중하는 환경이 자연스레 만들어졌다"라고 말했다.

최엘림과 톱 라이너 '칸나' 김창동의 호흡에 대해서는 "연습 때 다양한 조합으로 테스트를 하기 때문에 특별히 주문한 것은 없었고 연습할 때처럼 하라고 이야기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1시간 넘도록 경기가 중단됐을 때 어떤 지시를 내렸냐고 묻자 김 감독은 "경기장에서 퍼즈가 걸렸을 때와 똑같이 코칭 스태프는 선수들에게 다가갈 수 없었고 선수들도 경기가 재개될 때까지 어떤 행동도, 대화도 나눌 수 없었다"라면서 "APK 프린스나 우리 팀 모두 빨리 문제가 해결되어서 경기하고 싶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1라운드에 비해 경기 속도가 상당히 빨라진 점에 대해 김 감독은 "다양한 타이밍의 찌르기를 연습하고 있고 최엘림이 잘해줬기에 순조롭게 풀린 것 같다"라면서 "2라운드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더욱 열심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