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젠지 '룰러' 박재혁 "펜타킬 지켜준 동료들에게 감사"

2020-03-26 23:30
center
"동료들이 펜타킬을 빼앗아가지 않아서 좋네요."

젠지 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이 시즌 두 번째, 개인 통산 세 번째 펜타킬을 달성한 소감을 전했다.

박재혁은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스프링 6주 2일차 담원 게이밍과의 2세트에서 카이사로 펜타킬을 달성했다.

2018년 서머에서 첫 펜타킬을 기록한 박재혁은 올해 스프링 1라운드에서도 펜타킬을 달성했고 2라운드 두 번째 경기에서도 펜타킬을 만들어냈다. 개인 통산 세 번째이자 이번 스프링에만 두 번째 펜타킬을 달성했다.

박재혁은 "조이가 포탑 쪽으로 도망가면서 동료들이 펜타킬을 나에게 주지 않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는데 펜타킬을 내게 줘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2세트에서 담원 게이밍이 승기를 잡은 상황에서 내셔 남작도 거의 다 잡아 놓았기에 위기에 처했던 젠지는 '클리드' 김태민의 자르반 4세와 박재혁의 카이사가 동시에 파고 들면서 펜타킬을 만들어냈다. 박재혁은 "김태민이 칼리스타를 보자고 들어갔고 공중에 띄우면서 나도 들어가서 열심히 때렸다"라면서 "펜타킬은 생각하지도 않았고 팀이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기에 모든 것을 걸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2세트에서 담원에게 칼리스타와 타릭 조합을 모두 내준 이유에 대해서는 "전략적인 비밀이기에 밝히기 어렵다"라면서 말을 줄인 박재혁은 "최근에 연습이 잘 되고 있기에 이 기세를 몰아서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