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올스타전] 이재혁 "에결 김응태 선택한 이유는..."

2020-04-11 19:54
center
석인이네가족 주장 이재혁.
석인이네가족이 고도의 심리전으로 올스타전 최종 우승팀으로 등극했다.

석인이네가족은 11일 펼쳐진 카트라이더 리그 올스타전 결승전에서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덤앤더머를 꺾고 올스타전 최종 우승팀으로 등극했다.

이재혁은 "인터뷰를 한 것도 있어서 박인수를 선택하려 했으나 박도현이 승리가 중요하다고 설득해서 김응태를 픽했다"며 "승부를 선택한 것이긴 하지만 팬들이 원하는 대결을 성사시키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라며 인터뷰 내내 죄송한 마음을 보였다.

Q 우승을 차지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이재혁=기분이 좋다.
A 강석인=연습을 잘 못해서 동생들에게 미안했는데 동생들이 다 잘하는 선수들이라 버스를 너무 많이 탔다. 기분은 좋지만 결승전에서 좋은 플레이를 못해 더 아쉽다.
송용준=올스타전을 통해 재미있는 경험을 한 것 같아 좋다.

Q 에이스 결정전에서 김응태를 지목한 이유가 있나.
A 이재혁=처음에는 내가 말한 것이 있었기 때문에 박인수 선수를 뽑으려 했다. 그런데 박도현 선수가 '승부의 세계는 냉정한 것이다'라고 설득했다. 나와 박인수 선수의 경기를 기대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 그래도 정규시즌에서 경기를 볼 수 있으니 너무 실망하지는 않으셨으면 좋겠다.

Q 송용준이 MVP를 받을 것 같나.
A 이재혁=오늘은 MVP를 받을 실력이 안됐기 때문에 기대하지 않는다. 전 경기에서는 잘했는데 오늘은 잘 못한 것 같다.

Q 올스타전을 마무리하며 어떤 생각이 들었나.
A 이재혁=정말 뜻깊은 시간이었다. 평소에도 (박)도현이와 경기를 해보고 싶었고 워낙 아이템전을 잘하는 (강)석인이형과 한 팀을 이뤄 경기를 한 것이 즐거운 추억이었다고 생각한다.

Q 왜 이재혁에게 김응태를 지목하라고 했나.
A 박도현=왠지 사람을 믿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만에 하나 박인수 선수가 이재혁을 지목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나 생각했다. 그런데 반응을 보니 잘못한 것 같긴 하다. 많은 분들이 박인수와 이재혁의 대결을 보고 싶으셨을텐데 죄송하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이재혁=박인수와 이재혁의 맞대결을 보고 싶었던 팬들께 너무나 죄송하다. 하지만 공식 리그도 남아 있으니 그때 기대해 주셔도 좋을 것 같다. 응원해 주셔서 감사 드리고 앞으로 정규시즌에서도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
강석인=오늘 편하게 경기를 잘 할 수 있었고 이번 계기를 통해 친분을 더 많이 쌓았으면 좋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