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결승] 박도현-배성빈-최영훈 "사랑하는 동료들과 팬분들"

2020-05-23 21:58
center
배성빈, 박도현, 최영훈(왼쪽부터).
우승 한 뒤 세 선수 모두 울음을 터트렸다. 다들 이유는 달랐지만 그만큼 그들에게 이번 팀전 우승은 남다른 의미였을 것이다.

배성빈-박도현-최영훈이 속한 한화생명e스포츠는 23일 서울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SKT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1 팀전 결승전에서 락스를 상대로 스피드전 압승을 이끌면서 팀의 우승을 지켜냈다.

세 선수 모두 "아이템전에서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해 (문)호준이형에게 또다시 짐을 준 것 같아 너무나 미안했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그리고 우승했다며 누구보다 환하게 웃었다.

Q 팀전 우승했다. 기분이 어떤가.
A 박도현=지난 시즌 준우승만 두 번 했는데 준우승 200번 한 것보다 우승 한 번이 정말 비교가 안 될 만큼 행복하다는 것을 처음 느꼈다.
A 최영훈=듀얼레이스 때까지 세 번 우승을 했기 때문에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세 번 연속 준우승을 하면서 우승이 이렇게 힘들었나 생각이 들었다. 지난 시즌 아무것도 못해보고 졌는데 우여곡절 끝에 똘똘 뭉쳐서 우승한 것이 너무나 뜻깊었던 것 같다.
A 배성빈=처음에 뭔가 불안정했는데 그런 것들을 그복하고 성장해 갔던 것이 뿌듯했다.

Q 개인전에서 박도현와 배성빈이 탈락했다.
A 박도현=탈락해도 타격이 없었다. 연습도 안했고 팀전 연습을 정말 많이 했고 탈락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큰 타격은 없었던 것 같다.
A 배성빈=지난 시즌에는 뭔가 맵들이 쉬운게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연습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맵들이 많았기에 포기하고 팀전 연습에 몰두했기 때문에 아쉽지 않았다.

Q 엄청 울었다. 눈물의 의미가 있었나.
A 최영훈=연습할 때도 다섯 명이었다면 오히려 다같이 피드백을 할 수 있었을 텐데 네 명이 되면서 많이 힘들었다. 그래서 동생들에게 화를 많이 내 너무나 미안했다. 이렇게 우리 멤버끼리 우승했다는 사실에 기뻤던 것 같다.
A 박도현=일단 우리가 불가피한 이유로 4인 체제로 바뀌면서 내가 하지 않았던 아이템전을 하게 됐다. 사실 피드백을 많이 받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서 형들도 스트레스 받았던 것 같다. 나도 힘들었던 것이 너무 많아서 그런 것들이 생각 난 것 같다.
A 배성빈=솔직히 나는 지난 시즌부터 아이템전을 했기 때문에 자신 있었다. 그런데 아이템전에서 아무 것도 해보지 못하고 패했고 에이스 결정전을 하게 돼 (문)호준이형에게 너무나 미안했다. 네 명이서 준우승만 계속 했는데 우승하게 돼 정말 기분 좋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박도현=끝까지 응원해 주신 팬분들 너무 감사 드리고 우리 팀 너무 사랑하고 고생 많았던 것 같다. 우리 팀 계속 믿고 응원해 주시면 우승으로 보답 하겠다. 마지막으로 가족들과 친구들에게도 고맙다.
A 배성빈=아까 인터뷰에서 말 못했는데 한화생명, 스틸에잇 관계자 분들 그리고 항상 고마운 우리 동료들과 팬들, 부모님과 누나에게 너무나 고맙다.
A 최영훈=우선 리그가 중단되면서 팬분들이 지치지 않고 리그가 다시 열릴 때까지 기다려 주셨다. 당연한 것은 아니지만 당연하다는 듯 끝까지 응원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 드린다. 우리 팀을 잘 이끌어준 (문)호준이형과 따라와 준 동생들에게 너무나 고맙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