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서머 개막 특집] 'V10' 도전하는 T1

2020-06-16 08:22
center
V9을 달성한 T1이 4연속 LCK 우승에 도전한다.
T1이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에서 10번째 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2013년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을 창단, 지난해까지 SK텔레콤 T1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해온 T1은 LCK에서만 8번의 우승을 달성했다. SK텔레콤과 컴캐스트가 각각 500억 원씩 투자해 T1이라는 e스포츠 게임단 전문 브랜드로 거듭난 뒤에 치른 첫 대회인 스프링에서도 T1은 우승을 차지하면서 V9까지 달성했다.

이번 서머는 T1에게 LCK 10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무대이자 새로운 기록을 세울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T1의 우승 과정을 보면 2013년 서머, 2013-14년 윈터를 연달아 제패했고 2015년 스프링부터 2016년 스프링까지 세 시즌을 연이어 우승했다. 2017년 스프링에서 정상에 오른 뒤 1년 반 동안 LCK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던 T1은 2019년 스프링부터 2020년 스프링까지 세 시즌을 연달아 우승했다.

한 번 우승하기 시작하면 계속 이어가는 성향을 갖고 있는 T1은 2020 서머를 앞두고 인원 변동을 최소화하면서 스프링 때의 전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기에 LCK 사상 초유의 4회 연속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 예상되고 있다.

만약 T1이 서머까지 우승한다면 LCK 소속 팀으로는 처음으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6회 진출 기록도 세운다. T1은 2013년, 2015년, 2016년 롤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2017년 준우승, 2019년 4강에 오른 바 있다.

T1의 원거리 딜러 '테디' 박진성은 "스프링에서 우승하면서 포인트를 따놓은 상황이기에 컨디션만 유지한다면 롤드컵 진출 확률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모든 것은 우리에게 달렸다"라고 인터뷰에서 밝히기도 했다.

T1이 사상 첫 LCK 10회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우면서 LCK 팀 사상 롤드컵 최다 진출의 기록까지 만들어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