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젠지 '클리드' 김태민 "경기력 보완해서 돌아오겠다"

2020-06-21 20:20
center
젠지 '클리드' 김태민.


"경기력이 잘 안 나와서 좀 더 집중하고 보완해서 돌아와야겠다."

젠지는 2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1주차 kt 롤스터와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서머 첫 승을 신고했다. 젠지의 정글러 '클리드' 김태민은 두 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팬들에게 나아진 경기력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김태민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지난 경기 DRX에게 지면서 경기력이 별로 안 좋아서 최대한 경기력이 좋은 모습 보여주려고 했다. 경기력이 잘 안 나와서 좀 더 집중하고 보완해서 돌아와야겠다.

Q 상단에서 오공-말파이트 매치 업이 자주 나오는데.
A 오공-말파이트 매치 업은 다른 지역 대회에서도 나오는데 말파이트가 주도권을 잡은 모습이었다. 팀마다 색이 있다 보니 어느 챔피언을 선호하는지에 있어서 다른 것 같다.

Q 2세트 초반 유리하게 경기를 풀어갔지만 마무리에서의 아쉬운 모습이었다. 경기 후 어떤 이야기를 했나.
A 집중력 부분에서 너무 흐트러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억제기를 깨고 상대팀에게 너무 시간을 많이 줘서 오브젝트 등에 대해 어떻게 좀 더 빨리 끝낼 수 있을 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Q 3세트 쉽지 않은 경기 양상이었다. 언제 승리를 예감했나.
A 게임 내에서 오브젝트를 잘 쌓아둬서 최대한 드래곤을 목표로 했다. 드래곤 쪽에서 잘 풀리고 결단력이 좋았기 때문에 드래곤의 영혼을 먹고 나서는 유리하게 가겠다고 생각했다.

Q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사용하지 않고 있는데 그 이유가 있나.
A '비디디' 곽보성 선수가 어떤 챔피언을 하더라도 잘 다루고 어떤 챔피언이 나와도 확실한 카운터를 알기 때문에 받아치는 식으로 하는 모습이다. 트위스티드 페이트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좋은 타이밍이 나오면 쓰게 될 것이다.

Q 3세트 트런들로 감정표현을 보여주기도 했는데.
A '스맵' (송)경호 형과 친분이 있어서 했다. 또 돌아왔다 보니 신고식에 매운맛을 보여줘야 해서 놀리는 느낌도 있었다(웃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경기력이 좋지 않은데 좋은 경기력으로 돌아와서 팬분들에게 정규시즌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