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기획] '슬기로운 e스포츠 생활' 꿈꾸는 넥슨 e스포츠팀 심현 부장

2020-07-02 09:01
올 1월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단기간에 전세계로 퍼지면서 사람들의 생활 양식을 바꿨다. 만나고 이동하고 모이고 얼굴을 맞대고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되던 인류의 활동 방식은 만나지 못하고 모이지 않아야 하는 쪽으로 변했다.

이는 스포츠 분야에도 적용됐다. 경기장에서 몸을 맞부딪치며 경쟁하는 스포츠는 대부분 대회가 열리지 못하고 있고 경기장에 모여서 응원하는 방식도 온라인 중계를 보는 쪽으로 바뀌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비대면 시대가 도래하면서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은 엄청나게 높아졌다. 태생부터 온라인을 기반으로 진행된 e스포츠의 경우 온라인 채널을 통해 경기를 중계하고 선수들도 연습실 혹은 숙소에서 대회에 참가하는 방식을 채택하면서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오프라인에 기반한 전통 스포츠가 주춤하던 사이에도 e스포츠는 원활하게 일정을 소화하면서 차세대 스포츠로 주목을 받았다.

데일리e스포츠는 창간 12주년을 맞아 e스포츠 종목사들이 코로나19 사태를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었던 이유와 향후 계획들을 들어봤다. < 편집자주 >
center
넥슨 e스포츠팀 심현 부장.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아쉬움이 큰 게임사는 아마도 넥슨일 것입니다. 한창 카트라이더 리그가 정점에 올라있고 두 번의 야외 결승이 모두 성공을 거두면서 '물 들어올 때 노를 저어야 한다'는 속담을 실전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넥슨은 눈물을 머금고 리그를 연기했고 결국 무관중으로 시즌을 마무리 해야 했습니다.

메인 스폰서인 SK텔레콤과 함께 준비한 것이 너무나도 많았기에 아쉬움을 삼킬 수밖에 없었던 넥슨 e스포츠 팀은 앞으로의 리그에 대한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한창 끓어 오른 리그 분위기를 어떻게 하면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 쉽게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코로나19 사태를 어떻게 하면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을지 말입니다.

데일리e스포츠는 카트라이더 리그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넥슨 e스포츠팀 심현 부장을 만나 코로나19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한 고민에 대해 들어 봤습니다.

DES=잘 지내셨나요? 코로나 때문에 힘든 나날을 보내셨을 것 같아서 안부를 물어 보기도 죄송하네요.

심현=잘 지내지 못했죠(웃음). 코로나19 때문에 리그도 연기됐고 결국 무관중으로 모든 경기를 마무리 했잖아요. 너무 아쉬워서 잠도 제대로 오지 않더라고요. 이번 카트라이더 리그를 통해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도 많았고 같이 하고 싶었던 것도 정말 많았기 때문에 더욱 아쉬움이 컸던 것 같아요. 결승전이 끝나고 난 뒤 더 잠이 안오더라고요.

DES=정말 그러셨을 것 같아요. 한창 카트라이더 리그 인기가 높아지고 있을 때 코로나19가 터지면서 가장 피해를 많이 본 리그가 카트라이더 리그라는 이야기가 정말 많거든요.

심현=많은 팬들께서 그런 이야기를 해주셨어요. 물 들어 올 때 노를 저어야 하는데 코로나19가 노를 가져가 버린거죠. 지난 해부터 팬들이 급속도로 많아졌기에 그들에게 해주고 싶은 것도 많았고 주고 싶었던 것들도 많았거든요. 그래서인지 마음이 정말 안 좋더라고요.

DES=그래도 이번 시즌 긍정적인 평가도 많았던 것 같아요.

심현=혼란 속에도 리그에 참여하는 선수와 관계자들, 관람객 분들의 협조로 2020년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은 무탈하게 진행됐다고 생각합니다. 우선 선수들에게 긍정적인 면도 없지 않았던 것 같아요. 잠시 리그가 중단되면서 락스나 한화생명e스포츠 같이 신예들이 주축이었던 팀들이 정비할 시간을 가지면서 리그 도중 실력이 업그레이드 되는 기적이 일어나기도 했어요. 덕분에 리그를 보는 재미가 더해졌고 확실히 4강 체제가 구축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어느 정도 세대교체에도 성공했다는 생각도 들고요. 코로나19를 통해 많은 것들이 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DES=다른 게임사들은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글로벌 리그를 진행하기도 했는데요. 스포츠 가운데 유일하게 코로나19에도 글로벌 경기가 열릴 수 있는 종목으로 주목 받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심현=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이 모이고 면대면으로 만나 경기를 펼치는 것이 부담스러운 상황이지만 게임은 다르죠. 온라인 안에서 펼쳐지기 때문에 충분히 대륙간의 대결도 펼칠 수 있고요. 그 점 덕분에 최근 e스포츠가 주목 받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 생각합니다.

다만 게임 역시 갈 길이 멀었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대륙간의 대결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많은 부분들을 고민해야 하거든요. 각 국가의 서버 문제와 인터넷 환경의 다름, 공정한 경기를 위한 룰 등 다양한 것들이 보완 돼야 코로나19 시대에 더욱 완벽한 종목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DES=지난 해 중국과 교류전을 하기도 했잖아요. 혹시 대륙간의 온라인 대결을 준비하고 계시지는 않나요?

심현=카트라이더 글로벌 슈퍼매치의 경우 중국, 대만의 현황과 일정 등이 매우 중요합니다. 글로벌 슈퍼매치의 진행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더욱 재미있고 흥미로운 교류전을 준비할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습니다.
center

DES=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 마케팅에 대한 매력이 사라진 상황이기에 넥슨 아레나가 없어지는 것에 대해서 큰 이견은 없는데요. 향후 어떤 방향들을 강화할 생각이신가요?

심현=è 코로나 19 사태가 진정되기 전까지는 비대면을 최대한 활용한 대회들을 구상하고 있으며, 다양한 컨셉의 대회들을 구성하여, 보다 쉽게 참여하고, 그 콘텐츠를 재미있게 소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려고 노력할 예정입니다.

DES=넥슨 아레나가 없어지고 난 뒤 넥슨이 가지고 있는 e스포츠 방향에 대해 궁금합니다. 구체적으로 말씀해 주실 수 있을까요.

심현=넥슨에서 별도로 안내된 내용과 같이, 우선은 넥슨아레나를 벗어나 대회 특성과 종목 등의 상황을 모두 고려하여 향후 대회를 수립을 하고 있습니다.특히, 현재 언택트가 대두되고 있는 시대로 그에 맞춰 다양한 컨셉의 대회들을 준비하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비대면 대회 진행 시 고려되어야 하는 사항도 많아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쉽고, 재미있게 참여하고, 소비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DES=카트라이더의 경우 지난 시즌 무관중으로 진행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현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혹시 차기 시즌에도 그렇게 진행될 예정인가요.

심현=차기 시즌 또한 궁금해하실 부분이 많은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으며, 저희 넥슨에서는 리그에 참여하는 선수, 관계자,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습니다.

차기 시즌 또한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위기 경보에 맞춘 내부 기준을 수립하고 있어, 그 기준에 맞춰 예선과 본선을 준비하여 진행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선적으로 가장 먼저 진행될 오프라인 예선은 참여하는 선수분들의 안전을 고려해 온라인 예선으로 진행하는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습니다.

DES=온라인으로 예선이 진행되면 정말 힘들겠네요. 준비하는 사람들이.

심현=아무래도 코로나19가 잠잠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백 명이 넘는 선수들이 실내에서 한꺼먼에 모여 경기를 치르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어요. 그래서 이번 예선은 온라인으로 진행하자고 이야기 했고 선수들 모두 동의한 상황이에요.

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예선보다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예선이 사실 더 힘들어요. 준비할 것도 많고 공정한 경기를 위해 더 많은 것들을 신경 써야 하거든요.

DES=팬들이 현장에 오고 싶어 하고 선수들 역시 팬들과 교류를 강력하게 원하고 있는 상황인데 방법이 없을지도 고민되실 것 같습니다.

심현=넥슨에서도 팬들과 선수들의 목소리에 대해 듣고 많은 고민을 하고 있으며, 리그 진행에 있어 최우선은 선수, 팬들의 안전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팬들과 선수들의 안전을 고려하고,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기 전까지 언택트 시대에 맞춰 별도로 팬 미팅을 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강구해보겠습니다.

기존과 같이 대면을 통한 팬미팅은 안전이 담보될 때까지는 최대한 미뤄지는 점에 대해서 팬 여러분께서 양해를 부탁드리겠습니다.

DES=온라인 팬미팅을 하면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아요.

심현=저 역시도 그럴 것이라 생각합니다. 단순히 개인방송 느낌이 아니라 정말 현장에 있는 듯한 팬미팅을 계획해 보고 있거든요. 최근 방탄소년단 등 K팝에서 시도되고 있는 온라인 콘서트를 자주 보면서 어떤 방법이 좋을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DES=코로나19로 인해 힘들기는 하지만 그래도 최대한 슬기로운 e스포츠 생활을 위해 노력하고 계시네요.

심현=지금까지 누구도 걸어보지 않았던 길이고 선례도 없기에 많이 힘들기는 하지만 e스포츠가 비대면에서도 충분히 진행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최대한 살려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볼 생각입니다. 한 번 학습이 됐으니 차기 시즌에서는 코로나19 시대에 맞는 팬들과의 커넥팅이 진행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DES=코로나19 시대, 넥슨의 슬기로운 e스포츠 생활을 기대합니다.

심현=차기 시즌 저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들고 나오겠습니다. 힘드셨을 팬들과 선수들이 만족할만한 다양한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향후 코로나19 시대에도 가장 잘 즐길 수 있는 스포츠로 거듭할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립니다.
center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