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틱' 아펠리오스 VS '테디' 칼리스타

2020-06-26 11:31
center
'미스틱' 진성준(왼쪽)과 '테디' 박진성.
아프리카 프릭스와 T1의 맞대결에서 관전 포인트는 원거리 딜러 싸움이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미스틱' 진성준과 T1의 '테디' 박진성 모두 물이 한껏 오른 최고의 선수들이고 폭발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미스틱' 진성준은 이번 서머에서 아펠리오스로 맹위를 떨치고 있다.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서머 개막전 1세트에서 아펠리오스로 플레이한 진성준은 펜타킬을 달성하면서 개막전 첫 경기 펜타킬이라는 특이한 기록을 세웠으며 다음 경기인 다이나믹스와의 대결에서도 1세트를 내주자 2, 3세트에서 연달아 아펠리오스를 꺼내 2세트에서 11킬 노데스 6어시스트를 기록했고 3세트에서 5킬 노데스 11어시스트를 달성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진성준은 이번 서머에서 아펠리오스를 세 번 사용해 모두 승리했고 24킬 2데스 21어시스트로 KDA가 무려 22.5에 달한다. 스프링에서 아펠리오스로 2승3패에 그쳤던 것에 비하면 비시즌 동안 아펠리오스에 대한 숙련도를 끌어 올렸고 서머에서 장인급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T1의 '테디' 박진성이 이번 시즌에 자주 사용하면서 승률이 높은 챔피언은 칼리스타다. 17일 드래곤X와의 대결에서 0대1로 뒤처진 2세트에 칼리스타를 사용해 7킬 노데스 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승리한 박진성은 20일 열린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1세트에서도 칼리스타로 4킬 노데스 3어시스트를 달성하며 이겼다.

이번 시즌 칼리스타를 두 번 사용해 모두 승리했고 한 번도 죽지 않으면서 11킬 11어시스트를 기록한 박진성은 2020년 스프링과 미드 시즌 컵까지 포함하면 10승2패, 승률 83.3%를 올리고 있다.

진성준의 아펠리오스와 박진성의 칼리스타 모두 정평이 나 있기 때문에 밴픽 과정에서 금지 목록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최근 밴픽 패턴을 보면 바루스가 95% 이상 금지되고 있고 세트, 카르마, 칼리스타 정도가 60% 이상의 밴율을 유지하고 있다. 아펠리오스는 칼리스타에 비하면 풀리는 경우가 많지만 진성준이 아펠리오스로 이뤄낸 성과가 있기 때문에 T1 입장에서도 금지할 공산이 크다.

진성준과 박진성 모두 정통파 원거리 딜러이기 때문에 아펠리오스와 칼리스타가 금지됐을 때 어떤 카드를 들고 나올지도 관심을 모은다. 진성준은 아펠리오스를 제외하면 이번 시즌 칼리스타로 1승, 이즈리얼로 1패를 기록한 바 있으며 박진성은 칼리스타를 제외하면 자야로 1승, 미스 포츈, 아펠리오스, 이즈리얼로 각각 1패씩 기록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