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서성민, 풀세트 접전 끝에 윤영서 격파! 이병렬과 최종전

2020-06-27 15:55
center
◆GSL 2020 시즌2 코드S 24강 C조
▶패자전 서성민 2대1 윤영서
1세트 서성민(프, 1시) 승 < 이터널엠파이어 > 윤영서(테, 7시)
2세트 서성민(프, 1시) < 아이스앤크롬 > 승 윤영서(테, 7시)
3세트 서성민(프, 5시) 승 < 서브마린 > 윤영서(테, 11시)

GP 서성민이 리퀴드 윤영서를 상대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2대1로 승리, 이병렬과의 최종전을 성사시켰다.

서성민은 27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2 코드S 24강 C조 패자전에서 후반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윤영서를 제치고 최종전에 올라갔다.

윤영서는 1세트에서 땅거미지뢰 드롭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서성민이 본진에 지어 놓은 암흑성소를 확인했지만 본진과 앞마당에서 15기의 건설로봇을 잃으면서 휘둘렸다. 밴시로 견제하면서 군수공장을 대거 늘린 윤영서는 공성전차와 화염기갑병을 확보할 시간을 벌었다. 밤까마귀와 공성전차, 밴시를 조합한 윤영서는 추적자와 거신 중심으로 밀고 내려오는 서성민의 병력을 밀어내는 듯했다.

광전사가 부족했던 서성민은 차원분광기에서 대거 소환하면서 공성 모드를 시도한 전차 사이로 밀어 넣었고 추적자도 점멸을 통해 가까이 달라 붙으면서 대승을 거뒀다.

2세트에서 전진 병영 전략을 시도한 윤영서는 화염차 1기와 사신 3기를 조합해 서성민의 앞마당에서 일하던 탐사정을 끊어냈다. 공성전차와 해병, 불곰을 모으면서 중반으로 넘어간 윤영서는 중앙 지역에서 서성민의 병력과 전투를 벌였지만 승부를 내지 못했다. 15분에 8시 사령부로 치고 들어온 서성민의 공격에 사령부를 띄워야 했던 윤영서는 공격력과 방어력의 최종 단계 업그레이드를 완료했고 유령의 EMP를 갖추면서 교전에서 승리하며 세트 스코어를 1대1로 만들었다.

서성민은 3세트에서 자원력을 바탕으로 병력을 쏟아내며 승리했다. 윤영서의 밴시 견제에 의해 일꾼 4기를 잃었지만 3시까지 확장을 이어간 서성민은 점멸 추적자를 통해 윤영서의 본진에 난입, 공성전차를 끊어내며 테란의 메카닉 체제를 지연시켰다. 광전사와 추적자를 대거 모은 서성민은 윤영서의 12시 확장 지역을 연이어 공략했고 점멸과 돌진이 모두 개발되면서 대승을 거두고 최종전에 올라갔다.

서성민의 최종전 상대는 저그 이병렬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