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이병렬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2020-06-27 16:32
center
IEM 월드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지만 GSL 2020 시즌1에서 첫 단계인 24강에서 떨어진 이병렬은 세계 대회 우승자라는 자리를 1개월도 지켜내지 못했다. GSL 시즌2를 맞아 죽어라 연습한 이병렬은 승자전에서 강민수에게 완패를 당하긴 했지만 최종전에서 프로토스 서성민을 꺾으면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병렬은 "지난 시즌에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준비했는데 아직 완전하지는 않은 것 같다"라면서 "강민수와의 경기에서 빨리 이기려다가 내 발에 내가 걸려 넘어졌다"고 말했다.

테란 윤영서와의 대결에서도 최종전까지 가는 승부를 벌였던 이병렬은 "조성주가 테란의 견제를 막는 법을 가르쳐줬는데 여왕 활용을 극대화해서 수비할 경우 받아칠 여력도 생긴다고 해서 여왕 중심으로 수비한 것이 좋은 결과가 나왔다"라고 말했다.

박령우가 지난 경기에서 16강에 오른 뒤 인터뷰를 통해 "저그가 살아남기 어려운 시즌인 것 같다"라고 밝혔는데 C조에서는 강민수와 이병렬 모두 살아남은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이병렬은 "지난 시즌에 조기에 탈락해서 이번 시즌은 오래 살아남기 위해 엄청나게 연습을 했고 그 덕에 16강에 오른 것 같다"라면서 "연습 과저엥서 프로토스전은 사도를 수비하기가 쉽지 않고 테란은 땅거미지뢰가 상대하기 까다로웠는데 하향이 필요한 것 같다"라고 의견을 개진했다.

이병렬은 "이번 시즌은 임하는 각오가 다르다"라면서 "잘 때 목이 아플 정도로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