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담원 이재민 감독 "우승보다 좋은 기록은 없다"

2020-07-01 19:49
center
"이번 시즌 최단 시간, 최장 시간, 펜타킬 등 여러 기록을 세우고 있지만 우승으로 향해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어떤 기록을 더 세울지 모르겠지만 과정의 끝에 우승이라는 결과물이 있으면 좋겠다."

담원 게이밍을 지휘하고 있는 '제파' 이재민 감독이 "강팀인 T1을 잡아내면서 우리가 원하는 목표에 한 발 더 다가갔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재민 감독이 지휘하는 담원 게이밍은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1일차 T1과의 대결에서 2대0으로 승리, 4승 고지에 올라섰다.

이재민 감독은 "강팀인 T1을 상대로 2대0으로 승리하면서 우리 페이스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준비한대로 경기가 풀리지는 않았지만 운이 따랐고 선수들도 막판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덕에 이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LCK에 유행하고 있는 공격 메타를 이끌고 있는 담원의 감독으로서 선수들에게 무엇을 주문하느냐는 질문에 이 감독은 "수비하는 쪽보다는 공격하는 쪽이 이길 확률이 높다고 생각하기에 수동적, 피동적이기 보다는 능동적으로 때리라고 주문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지난 해 담원 게이밍을 이끌었던 김정수 감독이 T1으로 가고 T1에 있던 이재민 감독이 담원을 이끌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사령탑끼리 위치가 바뀐 것은 의도한 것은 아니니 크게 중요하지 않다"라면서 "지난 경기에서 우리가 강팀 중에 하나인 젠지 e스포츠에게 패했기에 또 다른 강팀인 T1을 상대로 실력을 증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고 이겨냈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선수들을 지도할 때 개인기와 피지컬 능력을 갖추라고 주문한다고. "개인기가 뒷바침되지 않으면 원하는 플레이를 해낼 수 없다"라고 말한 이 감독은 "훈련 과정에서 적으면 7대3, 많으면 8대2까지 개인기를 강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서포터인 '베릴' 조건희가 다양한 챔피언을 선보이고 있는 점에 대해 이 감독은 "우리 팀은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 모두 편견을 갖지 않고 열린 자세로 의견을 듣는다"라면서 "선수들이 다양한 챔피언을 실험해보고 코칭 스태프 또한 챔피언 폭을 넓히는 것을 장려하고 있기에 판테온과 마오카이, 정글러 피들스틱 등을 연습 경기에서 써보고 검증이 되면 실전에서도 꺼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재민 감독은 "모든 팀들이 우승을 목표로 시즌에 임하고 있는데 우리 팀이 만들어내는 기록은 그 과정에서 부수적으로 나오는 것이기에 크게 의식하지 않겠다. 기록들이 차곡차곡 쌓이면서 최종적으로 우승을 차지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다"라면서 "서머 시즌 시작 이후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달리고 있는 양대인 코치와 선수들에게 고맙고 이 분위기 그대로 시즌을 마쳤으면 좋겠다. 현장에 오시지는 못하지만 랜선 응원을 해주고 계신 팬들에게도 감사드린다"라며 인터뷰를 마쳤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