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젠지 '클리드' 김태민 "T1은 넘어야 할 산"

2020-07-01 22:03
center
"우리가 정상에 오르기 위해서 T1은 언젠가 넘어야 할 산이다."

젠지 e스포츠의 정글러 '클리드' 김태민이 T1에 대해 '넘어야 할 산'이라고 평가했다.

김태민은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1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2세트에서 볼리베어로 맹활약하면서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됐다.

김태민은 "이번 주가 우리 팀의 1라운드 성적을 좌우할 수 있는 시기라고 생각했는데 샌드박스 게이밍을 완파하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곽보성에 대한 평가를 묻자""곽보성은 자기 플레이를 1점 혹은 2점이라고 스스로 말하는데 내가 봤을 때에는 언제나 10점 만점에 10점 짜리 활약을 펼쳐주고 있고 믿음을 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스프링보다 공격성을 드러내고 있고 속도감을 끌어 올리고 있는 젠지의 플레이 스타일에 대해서는 "연습 과정과 대회에서 강하게 압박하고 기회가 생길 때마다 싸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라면서 "MSC에서 중국 팀에게 패하고 나서 공격적인 메타에 적응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고 변화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2세트에서 볼리베어로 좋은 활약을 펼친 김태민은 정글러용으로 볼리베어를 썼을 때의 장점에 대해 "상대 정글러를 1대1을 펼쳤을 때 패왕"이라면서 "초반에 스노우볼을 잘 굴리는 팀에서는 자주 쓸 것 같다"라고 답했다.

다음 경기에서 T1을 상대하는 김태민은 "우리가 정상에 오르려면 언젠가는 넘어야 할 산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번 기회에 넘어보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