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젠지 주영달 감독 대행 "T1과의 상성 넘어보겠다"

2020-07-01 22:21
center
"T1과의 상성 관계가 더 길어지기 전에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겠다."

젠지 e스포츠의 사령탑인 주영달 감독 대행이 천적인 T1을 넘어서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젠지 e스포츠는 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1일차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2대0으로 가볍게 승리를 따내며 4연승을 이어갔다.

서머 첫 경기에서 패한 뒤 연승을 달린 주영달 감독 대행은 "3주차가 우리에게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하는데 준비한 대로 경기력이 나와서 기분 좋고 기세를 T1과의 경기까지 이어갈 수 있어서 만족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감독 대행을 맡으면서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느끼고 있다는 주 감독 대행은 "선수들, 코치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팀을 이끌어 가려고 한다"라면서 "몰랐던 부분을 배워가고 있고 서머 첫 경기를 패하긴 했지만 이후 연승을 이어가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젠지의 경기 속도가 빨라졌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실수를 하더라도 위축되지 말고 다음 플레이에 집중하라고 요청하고 있다"라면서 "선수들끼리 믿음이 생기면서 과감한 플레이가 나오고 있고 연습 때 보여줬던 경기력이 나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의 수훈갑으로 '룰러' 박재혁을 꼽은 주 감독 대행은 "딜러들게 '각이 보이면 과감하게 들어가라'라고 주문하고 있다"라며 "최근 들어 '룰러' 박재혁이 예전의 킬 감각을 되찾고 있고 오늘 라인전 단계에서 요구 사항을 제대로 이행했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다음 경기에서 T1을 상대해야 하는 주 감독 대행은 "T1과의 스프링 결승전에서 완패한 뒤 이기고 싶고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계속 해왔다"라면서도 "선수들이 부담을 갖지 않고 연습할 때의 기량을 보여준다면 상성을 끊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감독 대행은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 모두 열심히 해주고 있어서 감사하고 선수단에 아낌 없이 지원해주는 회사에도 고맙다"라면서 "T1과의 경기에서 우리 팀이 상성을 극복할 수 있도록 팬들이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