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T1 '커즈' 문우찬 "바론 싸움 때 정말 무서웠다"

2020-07-03 21:57
center
"1세트 내셔 남작을 두고 강타 싸움할 때 정말 무서웠다."

T1의 정글러 '커즈' 문우찬이 내셔 남작 지역에서 교전을 벌일 때 강타 싸움에서 질까봐 크게 걱정했다고 밝혔다.

문우찬은 3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3주 3일차 젠지 e스포츠와의 2세트에서 세트로 맹활약하면서 시즌 첫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됐다.

문우찬은 "우리가 젠지를 상대로 8연승을 달리고 있었기에 심리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 생각했고 경기 안에서 활용하려고 했는데 1세트를 이기고 나서 2세트에 그러한 점을 제대로 활용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1세트 밴픽 과정에서 바루스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다가 어느 팀도 가져가지 않은 상황에 대해서는 "코칭 스태프가 준비한 카드였고 '이럴 때도 있구나'라는 생각만 들었다"라고 말했다.

1세트에서 첫 번째 승부처인 내셔 남작 싸움에서 엄청나게 긴장했다고 밝힌 문우찬은 "올라프의 장점을 활용해서 바론 버프를 챙긴 것이 팀 승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젠지가 1세트에 사용한 볼리베어에 대해서는 "예상치 못한 카드여서 초반에 헤맸는데 그래도 집중력을 잃지 않아서 이긴 것 같다"라면서 "2세트에서 금지시킨 것도 좋은 판단인 것 같다"라고 답했다.

'엘림' 최엘림과 선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문우찬은 "감독님, 코치님의 결정에 따라 출전하고 있고 언제든 호출되면 좋은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