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이변은 없다! 조성주, 박진혁 완파하고 조 1위

2020-07-04 14:41
center
◆GSL 2020 시즌2 코드S 24강 E조
▶승자전 조성주 2대0 박진혁
1세트 조성주(테, 7시) 승 < 아이스앤크롬 > 박진혁(저, 1시)
2세트 조성주(테, 1시) 승 < 에버드림 > 박진혁(저, 7시)

진에어 그린윙스의 테란 조성주가 아프리카 프릭스의 저그 박진혁을 2대0으로 잡아내고 16강에 올라갔다.

조성주는 4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2 코드S 24강 E조 승자전에서 박진혁을 상대로 메카닉과 바이오닉 전략을 두루 활용하면서 승리했다.

1세트에서 조성주는 전투순양함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전략을 구사했다. 화염차 8기를 생산해 난입을 시도할 것처럼 페이크를 쓴 조성주는 2개의 우주공항에서 전투순양함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차원도약으로 박진혁의 본진에 난입한 조성주는 일벌레 11기와 여왕 3기를 잡아냈다. 화염차와 해방선까지 일벌레 사냥에 동원한 조성주는 박진혁에게 심대한 피해를 입혔다. 전투순양함이 생산되는 족족 저그의 본진에 합류시킨 조성주는 타락귀에 의해 잡히자 화염차로 체제를 전환, 저글링을 모두 잡아내고 승리했다.

조성주는 2세트에서 무난한 바이오닉 체제를 구축했다. 앞마당만 가져간 채 바이킹으로 대군주를 끊어낸 조성주는 해병과 공성전차, 의료선으로 병력을 구성했다. 공성전차 3기를 박진혁의 언덕 아래 지역에 배치한 조성주는 전차의 포격 범위 안에서 해병으로 치고 빠지는 컨트롤을 선보이면서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