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DRX, 압도적 화력으로 설해원 격파! 1-0

2020-07-05 17:38
center
DRX의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5일차
▶설해원 프린스 0-1 DRX
1세트 설해원 프린스 < 소환사의협곡 > 승 DRX

DRX가 압도적인 화력을 퍼부으면서 설해원 프린스와의 1세트를 30분이 채 되기 전에 승리로 마무리했다.

DRX는 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5일차 설해원 프린스와의 1세트에서 코르키와 이즈리얼 등 화력을 담당하는 챔피언들이 무난히 성장하면서 교전에서 연승을 거두고 기선을 제압했다.

3분에 하단에서 2대2 교전을 벌인 두 팀은 미드 라이너들이 순간이동으로 합류하면서 싸움이 커졌고 설해원은 '미키' 손영민의 사일러스가 2킬을 챙겼지만 잡혔고 정글러 '표식' 홍창현의 리 신까지 내려온 DRX는 홍창현이 2킬을 가져갔다.

설해원은 9분에 DRX의 하단 듀오 '데프트' 김혁규의 이즈리얼과 '케리아' 류민석의 레오나의 협공을 홀로 받고 있던 '트리거' 김의주의 이즈리얼이 김혁규의 이즈리얼을 부패의 사슬로 묶으면서 반격에 성공, 1대2 세이브를 성공시켰다.

DRX는 상단에 한 발 빨리 도착한 홍창현의 리 신이 '도란' 최현준의 카밀과 함께 '익수' 전익수의 아트록스를 잡아냈고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의 코르키까지 올라오면서 '플로리스' 성연준의 렉사이까지 제거했다.

15분에 설해원이 드래곤을 두드리자 류민석의 레오나가 흑점폭발을 쓰면서 진영을 무너뜨린 DRX는 순간이동으로 합류하는 아트록스를 끊어내고 두 번째 드래곤을 챙겼다. 중앙을 압박하던 DRX는 정지훈의 코르키가 성연준의 렉사이를 화력으로 잡아내면서 킬 스코어를 벌리기 시작했다.

DRX는 21분에 세 번째 드래곤을 가져갔고 정지훈의 코르키는 250개 이상의 미니언을 가져가면서 손영민의 사일러스와 격차를 70개 이상 벌렸다. 설해원이 24분에 샌드위치 작전을 펼쳤지만 류민석의 레오나가 버텨낸 DRX는 설해원의 '미아' 최상인이 쓴 쓰레쉬에게 끌려갔지만 역습을 통해 쓰레쉬를 잡아냈고 아트록스까지 제거했다.

내셔 남작을 가져간 DRX는 하단으로 몰아쳤고 최현준의 카밀이 렉사이를 묶었다가 근처에 있던 아트록스부터 끊어내면서 싸움을 이어갔고 에이스를 달성, 1세트를 가져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