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DRX '쵸비' 정지훈 "'치속' 코르키는 '기인'에게 영감 얻었다"

2020-07-05 18:48
center
"솔로 랭크에서 내가 사일러스로 플레이했을 때 치명적 속도를 들고 나온 코르키에게 애를 먹은 적이 있는데 그 상대가 '기인' 김기인이었다."

DRX의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이 치명적 속로 룬을 택한 코르키를 들고 나와 설해원 프린스의 '미키' 손영민의 사일러스에게 완승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혔다.

정지훈은 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5일차 설해원 프린스와의 1세트에서 코르키로 사일러스를 압박하면서 화력을 퍼부었고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정지훈은 "서머 시작 이후 한 번도 패하지 않으면서 6연승까지 이어갔다. 이기니까 기분 좋고 자신감도 더 생기고 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하이머딩거를 금지시키면서 바루스를 풀어준 이유를 묻자 정지훈은 "설해원 프린스가 새로운 조합으로 하단 듀오를 꾸렸길래 변수가 될 수 있는 하이머딩거와 같은 챔피언을 금지했다"라고 설명했다.

사일러스를 상대로 일반적인 룬인 기민한 발놀림을 쓰지 않고 치명적 속도를 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솔로 랭크에서 김기인의 코르키가 치명적 속도를 들고 내 사일러스와 중단에서 대결을 펼쳤는데 내가 고전했던 기억이 있어서 그렇게 룬을 들고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분당 10개의 CS를 넘기면서 "만들어 먹는다"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던 정지훈은 "상대를 밀어 넣고 상대 팀 정글에 위치한 칼날부리를 야무지게 잡고 나오면 그 수치를 얻어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정지훈은 "1라운드에 세 경기가 남았는데 모두 이기고 2라운드까지 기세를 이어가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