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스프링 재현은 없다! 아프리카, kt 완파하고 3위 점프

2020-07-05 21:42
center
신드라로 좋은 활약을 펼친 아프리카 프릭스의 미드 라이너 '플라이' 송용준.
center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5일차
▶아프리카 프릭스 2대0 kt 롤스터
1세트 아프리카 프릭스 승 < 소환사의협곡 > kt 롤스터
2세트 아프리카 프릭스 승 < 소환사의협곡 > kt 롤스터

아프리카 프릭스가 스프링 시즌 아픔을 줬던 kt 롤스터와의 대결에서 2대0으로 완승을 거두고 복수에 성공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3주 5일차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kt 롤스터와의 2세트에서 송용준의 신드라가 교전마다 적군와해를 정확하게 맞히면서 승리했다. 2연승을 내달리며 4승2패가 된 아프리카는 젠지와 T1을 세트 득실에서 앞서면서 3위로 뛰어 올랐다.

kt는 세 라인 모두 미니언 사냥 숫자에서 뒤처졌지만 하단에서 아프리카 선수들을 포탑 쪽으로 밀어 넣은 덕에 드래곤을 먼저 가져갔다. kt 선수들이 드래곤 쪽에 모인 것을 확인한 아프리카는 전령을 사냥했다.

kt는 14분에 상단으로 깊숙하게 들어온 '기인' 김기인의 우르곳을 '스맵' 송경호의 레넥톤, '보노' 김기범의 니달리, '쿠로' 이서행의 오리아나가 포위해 잡아내며 첫 킬을 올렸다.

아프리카는 세 번째 드래곤을 가져가기 위해 매복하고 있던 kt의 궁극기를 송용준의 신드라가 피하면서 교전을 시도했고 적군 와해를 kt 선수들 3명에게 적중시키면서 아프리카는 오리아나와 애쉬를 끊어냈다.

아프리카는 22분에 중앙으로 김기인의 우르곳이 올라오면서 kt의 서포터 박종익의 탐 켄치를 두드려 잡아냈고 외곽 2차 포탑 체력도 뺐다. 24분에 드래곤 지역에서 눈치 싸움을 전개하던 아프리카는 송용준의 신드라가 적군와해를 3명에게 맞혔고 김기인의 우르곳이 맷집이 되는 사이 진성준의 칼리스타가 창을 계속 꽂아 넣으면서 송경호의 레넥톤과 박종익의 탐 켄치를 잡아냈다.

29분에 네 번째 드래곤을 가져간 아프리카는 내셔 남작 지역 구석에서 진성준의 칼리스타가 창을 수십 개를 꽂아 넣었고 사냥을 완료했다. kt가 학익진을 펼치면서 스킬을 썼지만 남동현의 타릭이 우주의 광휘를 쓰면서 동료들을 무적 상태로 만들었고 퇴각하던 kt 선수들을 모두 잡아내며 에이스를 달성했다.

상단 억제기를 파괴한 아프리카는 하단을 돌파하는 과정에서 이서행의 오리아나를 잡아냈고 쌍둥이 포탑 앞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2대0 승리를 확정지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