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T1 '클로저' 이주현 "'페이커' 선배 대신 출전해 부담 컸다"

2020-07-31 19:01
center
"'페이커' 이상혁 선배 대신 나온 경기여서 부담이 컸지만 결과가 좋아서 기쁘다."

만 17세 4일이 되는 날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에서 데뷔전을 치른 T1의 미드 라이너 '클로저' 이주현이 "부담이 상당히 컸다"라고 털어 놓았다.

이주현은 3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0 서머 7주 2일차 kt 롤스터와의 1세트에서 조이로 맹활약하면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주현은 "데뷔전에서 2대0으로 승리해서 정말 기분 좋다. 선배들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면서 "이상혁 선배 대신 출전한 경기여서 정말 부담이 컸지만 결과가 좋아서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경기 전에 선배들이 해준 조언 중에 기억에 남는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주현은 "엄청나게 떨고 있었는데 '엘림' 최엘림이 '이 경기 한 번에 인생이 달라질 수 있다'라고 이야기를 해줬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포털 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서 1위를 달성하기도 했던 이주현은 "사람들이 나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일은 좋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데뷔 전부터 싸움을 좋아하는 소위 '칼챔'을 잘 다룬다고 소문이 났던 이주현은 "샌드박스 게이밍과의 대결에서 출전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렐리아로 플레이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