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전태양 "4강을 결승이라 생각하고 준비하겠다"

2020-08-01 14:03
center
"이번 시즌 8강과 4강 대진이 나에게는 가장 넘기 힘든 벽이라고 생각했는데 8강을 넘었으니 4강을 결승이라 생각하고 준비하겠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전태양이 "4강만 넘으면 2연속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전태양은 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2 코드S 8강 C조 원이삭과의 대결에서 1세트를 내준 뒤 내리 세 세트를 가져가면서 두 시즌 연속 4강에 올라갔다.

"오늘 이길 수 있을지 몰랐는데 전략이 초반부터 엇갈리면서 내 뜻대로 풀렸다"라고 운을 뗀 전태양은 "원이삭과 지난 시즌 4강에서 대결했을 때 후반 운영을 통해 내가 이겼기에 오히려 초반부터 찌르고 들어가겠다는 방향을 잡았다"라고 전략의 가닥을 설명했다.

충격탄 불곰과 화염차로 양방향 흔들기를 보여주기도 했던 전태양은 "내가 오래전부터 갖고 있었던 전략인데 프로토스를 상대로 쓸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며 "최근에 프로토스가 보호막충전소를 믿고 병력 생산을 등한시하는 빈틈을 파고 들었다"라고 설명했다.

4강에서 조성호와 김대엽 경기의 승자와 대결하는 전태양은 "이 두 선수들이 원이삭만큼 전략에 의존하는 선수들은 아니라서 4강을 앞두고는 운영을 더 가다듬겠다"라고 말했다.

전태양은 "이번 시즌 8강과 4강 대진이 나에게는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결승까지만 올라간다면 우승도 가능할 것 같다"라면서 "4강전을 결승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