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TL 결승] 차라리요, 팀플레이 승리하며 아프리카TV 꺾고 초대 우승

2020-08-02 20:09
center
차리리요 버팔로즈의 우승을 확정지은 김성대(왼쪽)와 장윤철(사진=아프리카TV 중계 화면 캡처).
◆질레트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팀리그 결승전
▶차라리요 버팔로즈 4대2 아프리카TV 히어로즈
1세트 김성대 (저, 11시) < 폴리포이드 > 승 이영호(테, 5시)
2세트 장윤철(프, 1시) 승 < 이클립스 > 이예훈(저, 7시)
3세트 황병영(테, 6시)/윤찬희(랜프, 9시)/김태영(랜프, 11시) < 빠른무한 > 승 이영호(테, 12시)/김범수(프, 5시)/이예훈(저, 7시)
4세트 윤찬희(테, 7시) 승 < 신태양의제국 > 조기석(테, 1시)
5세트 김태영(테, 7시) 승 < 옵티마이저 > 김범수(프, 11시)
6세트 장윤철(프, 11시)/김성대(저, 3시) 승 < 철의장막 > 조기석(테, 5시)/한두열(저, 9시)

장윤철과 김성대가 수비 이후 공중 유닛으로 하늘을 장악하면서 차라리요 버팔로즈의 우승을 확정지었다.

장윤철과 김성대는 2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에 위치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질레트 아프리카TV 스타크래프트 팀리그 결승전(이하 ASTL) 결승전 아프리카TV 히어로즈와의 6세트에서 상대의 지상군 러시를 성큰 콜로니와 캐논으로 막아낸 뒤 공중 유닛으로 먼저 체제를 전환하면서 승리했다. 4대2로 아프리카TV 히어로즈를 제압한 차라리요 버팔로즈는 초대 우승자로 기록됐다.

아프리카TV는 조기석이 배럭으로 미네랄 지역에 있던 저글링을 찍어 누르면서 넘기기를 시도했고 3시에 위치한 김성대의 앞마당과 본진으로 밀고 들어갔다. 벌처와 저글링으로 피해를 주려 했지만 김성대가 이미 드론을 성큰 콜로니로 대거 바꾸면서 지상군을 막아냈다.

뮤탈리스크를 띄운 김성대는 장윤철의 커세어와 함께 한두열의 본진을 장악했다. 커세어가 스컬지를 몸으로 받아내는 동안 김성대의 뮤탈리스크가 무혈입성했고 한두열의 본진에서 일하던 드론을 모두 잡아냈다.

조기석이 골리앗으로 장윤철의 본진을 두드렸지만 이미 캐논으로 입구를 막아 놓은 탓에 피해를 줄 수 없었다. 드라군을 갖춘 장윤철은 김성대의 뮤탈리스크와 함께 한두열의 앞마당을 초토화시키면서 우승을 확정지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