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르트문트, 맨유에 제이든 산초 영입 데드라인 10일로 제시

2020-08-04 11:16
center
팀 훈련에 참여한 제이든 산초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이든 산초(20)의 영입을 원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소속팀인 독일 프로축구 도르트문트의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도르트문트가 협상 데드라인을 제시했다.

영국 BBC는 3일(현지시간) "도르트문트가 맨유의 산초 영입 데드라인을 10일로 정했다"고 보도했다.

몇 달째 논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양측은 아직 이적료를 놓고 합의하지 못했다.

도르트문트는 산초의 이적료로 1억파운드(약 1557억원)가 넘는 금액을 요구하고 있다.

맨유는 이적료를 더 낮추길 원하며 분할 납부도 고려하고 있다.

도르트문트는 다음 달 18일 개막하는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를 차질 없이 준비하기 위해 10일까지 산초의 이적을 확정 짓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영국 더선은 협상에서 유리한 조건을 끌어내려는 맨유가 도르트문트의 데드라인을 지키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산초는 2017년 맨체스터 시티 유스팀에서 도르트문트로 이적했다. 2019-2020시즌 32경기에서 17골 16도움을 올리며 팀 내 독보적인 공격수로 자리 잡았다.

[이강원 마니아리포트 기자/lee.kangwon@maniarepor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