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김명운, 이영호 저그 상대로 운영 능력 발휘! 2대1 승

2020-08-04 20:30
center
김명운(사진=TEN 생중계 화면 캡처).
◆The Esports Night 이영호 랜덤 데뷔전
▶이영호 1대2 김명운
1세트 이영호(랜테, 7시) 승 < 신태양의제국 > 김명운(저, 11시)
2세트 이영호(랜테, 1시) < 옵티마이저 > 승 김명운(저, 11시)
3세트 이영호(랜저, 7시) < 서킷브레이커 > 승 김명운(저, 5시)

김명운이 이영호의 저그를 상대로 한 수 위 운영 능력을 발휘하면서 최종 스코어 2대1로 승리했다.

김명운은 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The Esports Night(이하 TEN) 이영호 랜덤 데뷔전 2경기 이영호와의 3세트에서 저글링 공격에 휘둘리기도 했지만 드론을 동원해 막아냈고 이영호의 뮤탈리스크에 대해서는 저글링으로 시간을 번 뒤 스포어 콜로니를 완성시키면서 승리했다.

저그가 선택된 이영호는 오버로드를 5시로 보냈고 스포닝풀을 먼저 지었다. 저글링을 생산한 이영호는 정찰까지 성공하면서 김명운의 앞마당에 지어진 해처리를 저글링으로 두드렸다.

다급해진 김명운이 드론으로 시간을 벌려고 하자 저글링으로 포위함녀서 3기의 드론을 잡아낸 이영호는 추가로 저글링을 보냈지만 갓 생산된 김명운의 저글링에게 저글링이 잡혔다.

저글링을 2기씩 보내 김명운의 본진과 앞마당에서 동시에 견제를 시도한 이영호는 레어를 완성시켰고 스파이어까지 지었다. 뮤탈리스크가 생산하기 직전에 김명운의 저글링에 의해 본진을 장악당한 이영호는 드론을 잃으면서 힘이 빠졌다.

뮤탈리스크 3기를 보유했지만 김명운은 이미 본진과 앞마당에 스포어 콜로니를 완성시켰고 이영호는 피해를 줄 기회를 놓쳤다. 이영호의 뮤탈리스크가 본진을 비운 것을 저글링으로 확인한 김명운은 드론을 일점사하면서 이영호로부터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