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우 2점 홈런’ 롯데 3연승…SK 6연패

2020-08-04 21:42
center
롯데 전준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자이언츠가 화끈한 방망이를 앞세워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롯데는 4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방문 경기에서 선발 서준원의 호투 속에 전준우의 2 홈런 장단 15안타를 몰아쳐 8-0으로 완승을 거뒀다.

최근 3연승을 달린 7 롯데는 5 진입의 희망을 이어갔지만 9 SK 다시 6연패의 늪에 빠졌다.

선발투수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롯데 선발로 나선 2 사이드암은 서준원은 6이닝 동안 탈삼진 3개를 곁들이며 6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최근 부진을 털어내고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그러나 SK 외국인 투수 리카르도 핀토는 3⅓이닝 동안 무려 13안타를 맞고 8실점, 최근 3연패를 당했다.

롯데는 경기를 시작하자마자 SK 핀토를 몰아붙였다.

1 선두타자 정훈이 좌전안타를 치고 나가자 손아섭이 우중간 2루타를 불러들여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타석에 나선 전준우는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2 홈런을 터뜨려 3-0으로 초반 기선을 잡았다.

2회에는 1 만루에서 이대호가 좌익선상으로 빠지는 2타점 2루타 날렸다.

롯데는 3 전준우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탰고, 4회에도 2점을 추가하는 8-0으로 크게 앞서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이강원 마니아리포트 기자/lee.kangwon@maniarepor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