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수비는 가시촉수 공격은 뮤탈! 이병렬, 3대0 리드

2020-08-05 19:17
center
◆GSL 2020 시즌2 코드S 4강 A조

▶박수호 0-3 이병렬

1세트 박수호(저, 7시) < 필라스오브골드 > 승 이병렬(저, 1시)

2세트 박수호(저, 1시) < 에버드림 > 승 이병렬(저, 7시)

3세트 박수호(저, 4시) < 골든월 > 승 이병렬(저, 8시)

이병렬이 10여 개의 가시촉수로 박수호의 지상군 러시를 막은 뒤 뮤탈리스크로 순회 공연을 성공하며 3대0으로 앞서 나갔다.

이병렬은 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2 코드S 4강 A조 박수호와의 3세트에서 바퀴와 궤멸충을 확보한 상대의 공격을 가시촉수와 여왕으로 막아냈고 20여 기의 뮤탈리스크를 모아 상대 진영을 초토화시키면서 결승 진출을 눈앞에 뒀다.

박수호는 앞마당에 부화장을 가져간 뒤 바퀴와 궤멸충으로 병력을 조합했다. 이병렬이 갓 생산된 일벌레를 박수호의 앞마당으로 보내 견제하려고 했다가 본진으로 돌리면서 박수호는 유리하게 풀어갔다.

이병렬은 박수호의 의도를 파악한 뒤 입구를 진화장으로 막아 놓고 뒤쪽에 가시촉수를 10여 개나 지으면서 방어선을 탄탄하게 갖췄다. 뮤탈리스크를 박수호의 풍부한 광물 지대로 보낸 이병렬은 포자촉수 1개를 파괴한 뒤 일벌레를 모두 잡아냈다.

뮤탈리스크를 자유롭게 이동시키면서 박수호의 일벌레를 잡아낸 이병렬은 정면으로 치고 들어오는 박수호의 궤멸충과 여왕을 활용한 공격을 가시촉수와 뮤탈리스크로 수비해냈다.

박수호가 정면에 배치해 놓은 병력은 가시촉수로 막아낸 이병렬은 풍부한 광물 지대를 세 번이나 견제했고 박수호가 6시로 보낸 여왕 5기를 잡아냈다.

박수호가 이병렬의 본진에 땅굴벌레를 뚫으면서 마지막 공격을 시도하자 이병렬은 뮤탈리스크 20여 기로 박수호의 본진을 장악하고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