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아프리카 '스피릿' 이다윤 "T1전 릴리아 쓴다"

2020-08-07 20:31
center
"T1과의 대결에서 릴리아를 쓸 수 있다고 하는데 기회가 된다면 꼭 쓰겠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정글러 '스피릿' 이다윤이 T1과의 다음 주 경기를 앞두고 "릴리아를 반드시 쓰겠다"라고 챔피언을 예고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8주 2일차 다이나믹스와의 대결에서 2대1로 승리했고 이다윤은 3세트에서 트런들로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됐다.

이다윤은 "포스트 시즌 진출에 있어 세트 득실도 중요하기에 2대0 승리를 목표로 현장에 왔지만 2대1로 이겨서 한 편으로는 다행이지만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2세트에서 카서스로 실수를 해서 얼굴 표정이 좋지 않으냐는 질문에 이다윤은 "본진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진혼곡을 쓰는 실수를 범하면서 동료들의 사기를 떨어뜨렸기에 미안한 마음이 컸다"라면서 "실수를 만회해야겠다는 생각으로 3세트에서는 이를 악물로 플레이했다"라고 말했다.

트런들로 플레이한 3세트에서 2분 만에 다이나믹스 '비욘드' 김규석의 자르반 4세를 추격하면서 첫 킬을 올린 이다윤은 "자르반 4세가 정글 캠프를 사냥하는 코스가 뻔해서 치고 들어갔고 결과가 좋았다"라고 분석했다.

9주차에 예정된 T1과의 대결에서 새로운 챔피언인 릴리아를 쓰겠다고 공언한 이다윤은 "초반 정글 사냥이 불안한 챔피언이긴 하지만 상대가 스킬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다면 대응하기가 쉽지 않을 정도로 유틸리티가 좋은 챔피언"이라고 평가했다.

남들이 잘 쓰지 않는 챔피언인 뽀삐로 승수를 올렸던 이다윤은 "내가 특이한 챔피언을 꺼내는 것이 아니라 쓰기 쉽고 파괴력이 좋은 챔피언을 쓰는 것"이라면서 "나에게 뽀삐는 단순하면서 팀플레이에 도움이 되는 챔피언이고 릴리아 또한 그런 챔피언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T1과 샌드박스 게이밍, 젠지 e스포츠, kt 롤스터 등 포스트 시즌 진출을 확정하거나 가능성이 있는 팀들과 대결하는 이다윤은 "T1과의 승부가 가장 중요할 것 같고 반드시 이겨서 우리의 1차 목표인 포스트 시즌 진출을 이뤄내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