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kt '스맵' 송경호 "솔로 랭크로 기량 끌어 올렸다"

2020-08-07 23:32
center
"서머를 앞두고 팀에 합류한 뒤 솔로 랭크를 통해 기량을 끌어 올린 덕에 좋은 결과를 만들어낸 것 같다."

kt 롤스터의 톱 라이너 '스맵' 송경호가 2, 3세트에서 루시안을 연달아 사용하면서 팀에게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송경호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8주 2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2, 3세트에서 루시안으로 화끈하게 퍼부으면서 팀의 2대1 승리를 이끌었다.

송경호는 "최근에 경기에 나설 때마다 패해서 오늘 경기는 정말 잘 풀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1세트를 내준 뒤 내리 두 세트를 가져가서 정말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톱 라이너와 정글러, 미드 라이너를 이전과 다른 조합을 선보인 이유를 묻자 "코칭 스태프의 마음을 알지는 못하지만 나와 '말랑' 김근성, '유칼' 손우현이 솔로 랭크에서 경기력이 좋아서 선택된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김근성이 3년 여만에 LCK 무대에서 승리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송경호는 "워낙 말이 없는 친구인데 이기고 나서 정말 좋아하더라"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레이브즈를 세 세트 연달아 사용한 이유를 묻자 "김근성이 솔로 랭크에서 그레이브즈를 LPL 선수들 수준으로 잘 쓰는데 오늘은 이를 극대화하려고 점화까지 들고 나선 것이 잘 통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최근에 기량을 끌어 올릴 수 있었던 동력에 대해서는 "스프링 시즌을 팀에 소속되지 않은 채 보내면서 기량이 많이 떨어졌는데 서머에 숙소에 합류하면서 좋은 환경에서 솔로 랭크를 통해 열심히 기량을 갈고 닦은 덕분인 것 같다"라면서 "솔로 랭크를 통해 루시안 등 다양한 챔피언을 다루면서 공격적인 챔피언에 대한 이해도도 올라갔다"라고 말했다.

송경호는 "포스트 시즌까지 갈 길이 멀지만 주어진 경기마다 최선을 다할테니 기대해달라"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