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원 '고스트' 장용준의 서머 첫 케이틀린 '대박'

2020-09-05 18:14
center
담원 게이밍의 원거리 딜러 '고스트' 장용준.
담원 게이밍이 조용히 동료들을 도와주는 역할에 치중했던 원거리 딜러 '고스트' 장용준을 화력 담당으로 돌변시키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담원 게이밍은 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0 서머 결승전 DRX와의 1세트에서 장용준에게 케이틀린을 쥐어주면서 공격의 선봉으로 내세웠고 승리했다.

장용준은 서머 정규 시즌에서 이즈리얼 11번, 세나 10번, 애쉬 5번, 아펠리오스, 바루스, 칼리스타를 3번, 직스 2번, 진과 신드라를 각각 1번씩 사용하면서 케이틀린을 한 번도 쓴 적이 없었다.

담원은 1세트 밴픽 과정에서 케이틀린을 먼저 뽑았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장용준이 서머 시즌 내내 한 번도 가져가지 않았던 챔피언이기에 케이틀린을 먼저 뽑은 것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기도 했지만 담원의 선택에는 이유가 있었다.

DRX가 담원의 상단 정글을 집중 공략하면서 타이밍을 재는 동안 담원은 장용준의 케이틀린을 앞세워 포탑을 먼저 밀어냈다. DRX가 진과 파이크를 조합했지만 럭스가 보호해주는 가운데 장용준의 케이틀린을 포탑 철거에 능한 챔피언이라는 사실을 보여줬다.

DRX와 첫 교전을 벌인 20분 드래곤 전투에서도 장용준의 케이틀린은 적절하게 거리를 유지하면서 2킬과 1어시스트를 따냈다. 31분에 드래곤 전투에서는 DRX의 집중 공격을 받아 잡히긴 했지만 하단과 상단을 연달아 압박하는 과정에서 장용준의 케이틀린은 덫을 매설한 뒤 포탑을 깨뜨리면서 주어진 역할을 모두 해냈다.

장용준의 케이틀린은 두 팀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3만2,200 대미지를 퍼부었고 담원이 1세트를 가져가는 선봉장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