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락스 한승철 "준우승 이후 실력에 대한 믿음 생겼다"

2020-09-09 18:57
center
성남 락스 한승철(사진=넥슨 제공).


"지난 시즌 결승까지 가서 준우승을 했다. 그 후 팀원들이 다 자신의 실력에 대한 믿음이 생긴 것 같다."

성남 락스는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스타디움에서 열린 SKT 5GX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2 팀전 8강 풀리그 11경기 GC 부산 E스탯과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3연승을 달렸다. 락스 한승철은 물 오른 락스 선수들의 폼에 대해 실력에 대한 믿음이 생겼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다음은 한승철과의 일문일답.

Q 오늘 경기 승리 소감은.
A 8강 전승으로 목표를 설정했다. 오늘 경기도 그 길로 가는 하나의 계단이라 생각하고 준비 빠짐없이 노력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스피드전, 아이템전 모두 3대1로 승리했다. 수월한 승리를 예상했나.
A 원래는 한화생명e스포츠, 샌드박스 게이밍을 빼고는 모든 경기 6대0으로 이기려고 준비했다. 오늘 두 번째 라운드를 다 내줬는데 그 점을 보완해야할 것 같다.

Q 오늘 경기 맹활약을 펼쳤다.
A 스피드전에서는 사실상 맏형 역할을 하고 있는데 그렇다 보니 자신감도 생기고 플레이적으로 단단해져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3연승으로 팀 분위기도 좋을 것 같다. 팀원 모두의 기량이 올라왔다는 평인데.
A 지난 시즌 결승까지 가서 준우승을 했다. 그 후 팀원들이 다 자신의 실력에 대한 믿음이 생긴 것 같아 이번 시즌 초반부터 다들 잘 하고 있는 것 같다.

Q 다음 경기 상대는 샌드박스 게이밍이다.
A 샌드박스를 이기면 1, 2위 결정전으로 가는 게 수월하다고 생각해 일주일간 열심히 준비해서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나뿐 아니라 다른 팀원들도 지난번 준우승 이후 우승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들을 하고 있으니 락스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