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지 '룰러' 박재혁 "'라이프'와 함께 라면 롤드컵도 문제 없다!"

2020-09-09 20:12
center
"작년부터 '라이프' 김정민과 호흡을 맞췄는데 초반에는 티격태격 많이 다퉜지만 이제는 믿음이 생겼기에 월드 챔피언십에서도 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젠지 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이 서포터 '라이프' 김정민에 대한 무한한 신뢰감이 생겼음을 밝혔다.

박재혁이 속한 젠지 e스포츠는 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한국 대표 선발전 최종전에서 T1을 상대로 3대0 완승을 거두면서 마지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박재혁은 "이번 선발전을 준비하면서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아서 피부가 다 뒤집어질 정도였는데 좋은 동료들 덕분에 월드 챔피언십에 2년 만에 출전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T1과의 선발전 뿐만 아니라 서머 시즌에 하단 듀오의 강력함을 보여준 박재혁은 모든 공을 김정민에게 돌렸다. 박재혁은 "작년부터 김정민과 손발을 맞췄지만 초반에는 서로 맞지 않는 부분이 많아서 자주 싸웠다"라면서 "그래도 2년째 호흡을 맞추다 보니 김정민의 실력이 엄청나게 늘었고 이제는 누구를 만나도 이길 자신이 생겼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월드 챔피언십에서 라이벌로 생각되는 하단 듀오가 있느냐는 질문에 박재혁은 "그런 상대는 없고 김정민과 함께 한다면 우리가 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