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샌드박스 박인수 "순위 욕심 없어, 팀플레이가 1순위"

2020-09-16 19:00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박인수(사진=넥슨 제공).


"팀원들 받쳐주기 위해 내 역할을 잘 하려다 보니 좋은 순위가 나오는 것 같은데 거기에 대한 욕심은 없다."

샌드박스 게이밍은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스타디움에서 열린 SKT 5GX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2 팀전 8강 풀리그 15경기 성남 락스와의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하며 4연승을 달렸다. 스피드전과 아이템전을 아우르는 맹활약으로 승리를 견인한 샌드박스의 박인수는 자신의 평균 순위보다 팀플레이를 중요하다고 밝혀 에이스의 품격을 드러냈다.

다음은 박인수와의 일문일답.

Q 전승 팀 맞대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제일 경계되는 팀이기도 하고 실제 성적도 두 팀 다 한 번도 패배가 없던 상황이라 경기 자체가 부담이 되긴 했다. 에이스 결정전까지 안 가고 이겨서 너무 좋다.

Q 아이템전 두 트랙을 내줬다. 밀리는 상황에서 압박을 느끼거나 하진 않았나.
A 1대2가 되면 사람이 당황하기 마련인데 스피드를 이겨놓은 상태라 그런 것도 있고 사전에 마음가짐을 준비했던 게 있었다. 1대2 상황이 되면 당황하지 말자고 우리끼리 이야기를 해뒀다. 그런 상황을 많이 연습해서 실전에서 당황하지 않았다.

Q 만약 에이스 결정전에서 이재혁 선수를 만났으면 자신이 있었나.
A 1대2가 됐을 때 에이스 결정전을 약간 마음에 두고 있었다. 그때부터 지더라도 에이스 결정전 가서 이기면 될 거라고 생각했고 스피드전 할 때도 자신도 있고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도 이길 거라 생각했다.

Q 방송 인터뷰에서 라이벌을 꼭 이기고 싶다고 했는데.
A 라이벌이라고 이야기한 이유는 시즌1 팀전 결승에서 우리 대신 락스가 결승을 갔다. 그때 사실 락스 팀이 (이)재혁이 위주로 가는 이미지가 있는데 저 자리에 내가 있어야 하는데 하는 열등감도 느끼고 했다. 이번 시즌에는 지면 안 되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어 라이벌이라고 이야기했다.

Q 한화생명, 락스까지 꺾으며 3승 팀들을 모두 잡아냈다. 남은 경기 전승 자신 있나.
A 연습 자체를 엄청 많이 하고 있다. 남은 경기들을 지금 해왔던 것처럼 더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 짓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해서 남은 팀들도 다 에이스 결정전 안가고 이기도록 하겠다.

Q 스피드전 평균 순위가 1위로 수렴하고 있는데.
A 사실 이때까지 순위에 대한 욕심이나 목표는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예정이다. 팀원들 받쳐주기 위해 내 역할을 잘 하려다 보니 좋은 점수가 나오는 것 같은데 거기에 대한 욕심은 없다. 에이스로서 욕심낸다고 해서 좋을 것도 없다고 생각해 팀원들을 받쳐주는 게 1순위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집에서 리그 시청해주시는 팬 여러분, 응원해주시는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남은 경기들도 열심히 해서 깔끔한 경기력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감사하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