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젠지 '비디디' 곽보성 "질리언 그리 까다롭지 않았다"

2020-10-04 22:12
center
젠지 e스포츠의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사진=중계 화면 캡처).
"'Bjergsen' 소렌 비어그의 질리언이긴 했지만 그리 까다롭지는 않았다."

젠지 e스포츠의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이 세트로 솔로미드의 미드 라이너 'Bjergsen' 소렌 비어그의 질리언을 상대한 느낌을 전했다.

젠지는 4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20 그룹 스테이지 2일차 5경기 솔로미드(이하 TSM)과의 대결에서 승리하면서 2연승을 이어갔다.

곽보성은 "초중반에 킬을 많이 내주면서 불안한 감도 없지 않았지만 교전에서 우리가 한 번 이기면 계속 앞서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밀어붙였다"라며 승리의 요인을 전했다.

'Bjergsen' 소렌 비어그의 질리언이 북미 지역에서 맹위를 떨쳤던 점에 대해서는 "전적을 살펴 봤을 때 질리언이 까다로운 챔피언이고 'Bjergsen' 소렌 비어그도 잘 다루기 때문에 염려가 되긴 했지만 실제 경기에서는 크게 위협적이지는 않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난 LGD 게이밍과의 대결에서는 '라이프' 김정민이 세트로 좋은 활약을 펼쳤고 이번 경기에서는 곽보성이 사용하면서 깊은 인상을 남긴 점에 대해서 "세트는 원거리 딜러를 제외하고 어떤 선수가 가져가도 되는 챔피언이어서 밴픽 과정에서 상대를 흔들 수 있다는 점에서 괜찮은 챔피언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다음 경기에서 프나틱을 상대하는 곽보성은 "유럽과 중국 선수들이 잘 뭉쳤다가 잘 흩어지기 때문에 패턴 분석에 힘써서 잘 받아치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