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아프리카 유영혁 "'빅3'의 위상 다시 보여주고파"

2020-10-24 20:26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 유영혁.
"오랫동안 해왔던 '빅3' 중 한명으로서 이번에는 기존 강자의 위상을 한 번 더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유영혁은 2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스타디움에서 열린 SKT 5GX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2 개인전 16강 최종전에서 52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결승에 오르며 다시 한 번 '클래스'를 입증한 유영혁은 결승전에서 기존 강자의 위상을 보여주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Q 최종전 1위로 결승에 진출한 소감은.
A 사실 초반 사고도 많이 났고 김지민 선수가 옆에서 연속 1등을 하고 있기에 힘들겠다 싶었는데 후반에 집중력을 발휘해 1위 탈환이 가능해서 다행이었다.

Q 몸싸움이 치열했던 경기였다. 어떻게 극복하려 했나.
A 패자부활전이 늘 그랬듯 사고가 많이 나고 급한 플레이가 많다. 초반에는 적응하기 어려운데 후반 갈수록 파훼법을 찾으며 내가 하던 페이스를 찾아올 수 있었다.

Q 팀전 스피드전과 개인전 주행의 스타일 차이는 무엇이라 생각하고 어느 성향이 더 맞나.
A 최고치만 따지면 팀전이 가장 자신 있고 잘 한다고 생각한다. 팀전이든 개인전이든 상대마다 상성, 플레이스타일이 달라지기 때문에 스타일을 옛날과는 다르게 많이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것 같다.

Q 문호준의 은퇴, 전대웅의 탈락으로 '빅3' 중 유일하게 결승 진출했다.
A 개인전 결승전에 문호준이라는 이름이 없는 것 자체도 굉장히 허전하게 느껴진다. 그래도 오랫동안 해왔던 '빅3' 중 한명으로서 이번에는 기존 강자의 위상을 한 번 더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

Q 결승전에서 가장 경계되는 선수는.
A 당연히 승자전 1위로 진출해있는 박인수 선수와 이재혁 선수다. 팀전 개인전 할 것 없이 요즘 가장 '핫'해서 쉽지 않을 것이다. 이번 패자전 1위에 안심해서는 안 될 것 같다.

Q 지난 팀전 패배가 아쉬운 만큼 개인전에 거는 기대가 클 것 같다. 어떤 마음가짐인가.
A 팀전에 조금 더 욕심이 있었는데 최근 개인전에서 입상도 못하고 무너지는 모습이 많았다. 이번 시즌 연습할 시간이 많은 만큼 최소 입상, 우승까지 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요새 몇 시즌동안 계속 아쉬운 모습만 보여드렸고 팀전 탈락이라는 아쉬운 결과도 있었다. 혼자 남은 개인전 결승에서 아프리카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좋은 결과로 꼭 보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