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T1 '클로저' 이주현 "'DK전. 젊음의 힘 보여주겠다"

2021-01-13 22:50
center
T1의 미드 라이너 '클로저' 이주현.


T1의 미드 라이너 '클로저' 이주현이 담원 기아와의 경기를 앞두고 신예의 패기를 뽐냈다.

T1은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1주 1일차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이주현은 3세트 시그니처 픽인 이렐리아를 골라 솔로 킬로 기선을 제압한 후 교전마다 맹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견인했다.

이주현은 개막 경기 승리에 대해 "LCK 개막전 경기라 엄청 떨었는데 힘들었지만 잘 이겨내서 다행이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주현의 말대로 쉬운 승리는 아니었다. 1세트 퍼펙트에 가까운 완승을 거뒀지만 2세트 렐을 중심으로 조합을 짠 한화생명에 일격을 맞으며 동점을 허용했다.

이주현은 박빙의 상황에서 꺼내든 이렐리아 픽에 대해 "내가 하겠다고 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2세트 패배 후 "양대인 감독님이 멘탈 잘 잡고 자신 있는 거 마지막 세트에 하게 해주셨다"고 전한 이주현은 "내게 잘 맞춰 주시면서 활약할 수 있게 많이 도와주셨다"고 밝혔다.

이렐리아 장인답게 이주현은 '쵸비' 정지훈의 빅토르를 솔로 킬 내며 기세를 올렸다. 솔로 킬 장면을 설명해 달라는 질문에 이주현은 "E스킬을 뒤에 깔고 궁극기를 맞출 거리가 되면 E-Q로 들어가 궁극기를 맞추고 기절 후 Q, Q를 맞추고 마지막으로 미니언으로 나와서 살아갔다"고 설명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T1은 다음 경기 월드 챔피언 담원 기아(DK)를 상대한다. '쇼메이커' 허수를 상대하는 이주현은 "허수 선수 항상 잘한다고 생각했다"면서도 "다음 경기 때 젊음의 힘을 보여드리겠다"는 패기 넘치는 각오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