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쵸비' 정지훈 "이번 시즌 3위 아래로 떨어질 생각 없다"

2021-01-27 19:21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사진=LCK 중계 화면 캡처).
'쵸비' 정지훈이 "이번 시즌 LCK 3위 밑으로 내려갈 생각이 없다"라며 2021 LCK 스프링 목표를 말했다.

정지훈의 한화생명e스포츠는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21 스프링 3주차 프레딧 브리온과의 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승리하며 1위에 올랐다. 정지훈은 1, 2세트 럼블과 요네로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한화생명의 중심을 잡으며 현재 4연승을 이끌고 있는 정지훈은 LCK 데뷔 후 단 한 번도 정규 리그 3위 밑으로 내려간 적이 없다. 항상 중위권 또는 하위권에 있었지만 현재 상위권에 위치한 한화생명에서 이번 시즌 목표가 무엇이느냐는 질문에 정지훈은 "이번 시즌도 3위 밑으로 내려갈 생각이 없다. 그 다음은 차근차근 생각해 보겠다"라며 확고한 의지를 나타냈다.

프레딧과의 1세트에서도 활약했지만 '아서' 박미르에게 POG를 내준 정지훈은 "1세트 박미르가 잘했기 때문에 POG를 받을 만 했다"라고 말했다. 박미르는 1세트 투표에서 만장일치로 POG에 선정됐다. 최근 기량이 오른 박미르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잘 안 맞았지만 지금은 '아서'가 알아서 잘 해주는 것이 눈에 띄게 보인다"머 "또 동료들의 '정치'를 잘 받아준다"라며 박미르를 칭찬했다.

팀의 기둥 역할을 해내며 교전마다 오더를 내린 정지훈은 "럼블과 요네로 판을 설계할 수 있어서 오더를 내렸다"며 "판을 볼 줄 아는 사람이 경기를 유리하게 가져갈 수 있는 기회를 보고 동료들에게 말하면 정리가 잘 되기 때문에 내가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정지훈은 2세트 요네로 카운터 픽인 세트를 만나 솔로킬을 내며 종횡무진 활약했다. 정지훈은 "솔로 랭크에서 세트가 요네를 간간히 이기길래 2세트 초반에는 수비적으로 운영했다"며 "결국 잘 성장하니까 중후반부터 요네가 더 할 수 있는 것이 많아 좋은 것 같다"라며 세트-요네 구도에 대해 설명했다.

요네 고정밴을 해야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요네를 밴해도 나는 다른 것도 할 수 있는 것이 많아서 오히려 좋을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