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카트리그] '아마추어 최강‘ 프로즌, 챌린저 꺾고 3승 고지

2021-04-03 18:36
center
프로즌(사진=넥슨 제공).


◆넥슨 카트라이더 리그 2021 시즌1 팀전 8강 17경기
▶프로즌 2대0 챌린저
1세트 프로즌 3 승 < 스피드전 > 0 챌린저
2세트 프로즌 3 승 < 아이템전 > 2 챌린저

프로즌이 챌린저를 꺾고 아마추어 최강임을 증명했다.

프로즌은 3일 서울 강남구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팀전 8강 풀리그 17경기 챌린저와 경기에서 스피드전 3대0 완승을 거둔 후 아이템전 0대2로 처진 상황에서 몸싸움으로 승리를 가져오며 3대2로 역전, 2대0 승리를 거뒀다. 프로즌은 3승 고지에 오르며 포스트 시즌 진출 확률을 높였다.

프로즌은 1세트 스피드전 완승을 거뒀다. 1라운드 초반 치열한 몸싸움 끝에 프로즌이 상위권을 잡았고 김주영과 민은기가 거리를 벌려 원투를 지키며 선승을 거뒀다. 2라운드 민은기와 이은서가 치고 나가 1대1 싸움을 펼쳤고 중위권 싸움에서는 김주영이 싸움을 이겨내고 합류했다. 프로즌은 이명재가 파고들어 챌린저를 막아냈고 민은기와 이명재가 1, 2위로 올라서며 2대0을 만들었다.

프로즌은 3라운드 중위권을 단단히 잡으며 이은서를 추격했다. 이명재가 챌린저의 추격을 막아내며 중위권을 지킨 프로즌은 1위를 추격했다. 프로즌은 막판 김재훈의 블로킹이 이은서를 떨쳐내며 민은기와 이명재가 또 다시 1, 2위를 차지, 3대0 승리를 완성했다.

2세트 아이템전 역시 프로즌이 가져갔다. 1라운드 초반부터 챌린저가 순위를 완전히 잡았고 물 공격이 차례로 적중하며 프로즌의 추격을 뿌리치고 1대0을 만들었다. 2라운드 프로즌은 몸싸움으로 챌린저를 막으며 선두를 지켰고 챌린저는 이은서가 착실히 따라잡아 선두를 빼앗았다. 챌린저는 마지막까지 이어진 혼전 끝에 이정우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리드를 굳혔다.

프로즌은 3라운드 김주영이 공격을 받자 바로 자석을 사용해 선두로 올라섰고 실드 3개를 활용해 1위를 지켜내며 한 점을 만회했다. 4라운드 물폭탄을 적중시키며 선두를 빼앗은 프로즌은 몸으로 챌린저를 막아내자 민은기가 결승선을 통과하며 2대2 동점을 맞췄다. 프로즌은 5라운드 초반 여러 선수들이 추락하는 사이 민은기가 거리를 벌렸고 자물쇠와 함께 공격을 퍼부어 1위를 지키며 역전에 성공, 2대0 승리를 완성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