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원 기아 김정균 감독 "'비디디'? '쇼메이커'가 더 잘한다"

2021-04-07 00:36
center
담원 기아 김정균 감독.
"개인적으로 '비디디' 곽보성을 크게 신경쓰고 있지 않다"

담원 기아의 김정균 감독이 팀 미드 라이너 '쇼메이커' 허수에 대한 깊은 신뢰를 표현했다.

지난 6일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21 스프링 결승전 미디어데이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김정균 감독은 "담원 기아가 LCK 스프링 결승이 처음인 것으로 안다"며 "담원 기아 선수들과 결승에 진출한 것에 대해 만족도가 높고 선수들과 함께 꼭 우승하고 싶다"라며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스프링 결승 상대인 젠지 e스포츠의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이 플레이오프 2라운드 T1전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친 것에 대해 김정균 감독은 "팀 게임이어서 1대1로 보는 것이 아니라 다른 라인도 같이 봐야 하는데 솔직하게 말하면 개인적으로 크게 신경 쓰고 있지 않다"며 "곽보성도 잘하지만 '쇼메이커' 허수가 더 잘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강한 믿음을 드러냈다.

담원 기아는 젠지 e스포츠와 정규 시즌을 1승 1패로 마무리했다. 어떤 부분을 더 보강해야 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김정균 감독은 "밴픽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정규 시즌 2라운드 패배를 생각해 보면 젠지에서 밴픽 준비를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결승에서도 밴픽이 많이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다른 해외 대회에서 등장한 깜짝 픽들도 참고한다. 그런 뒤 선수들의 챔피언 폭 등을 고려하는데 서포터 '베릴' 조건희가 모든 챔피언을 다룰줄 알아서 팀에 많이 도움 된다"며 "준비한 카드를 쓴다고 꼭 승리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지난 경기에서 보여준 픽을 젠지도 신경을 써야 하기 때문에 나쁘다고 볼 수 없다"라며 지난 경기에서 세나-초가스 조합을 보여준 것에 대한 우려를 종식시켰다.

김정균 감독은 젠지를 높게 평가했다. 김 감독은 "젠지가 잘한다고 생각해서 풀세트까지 가는 재미있는 경기가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며 "스코어로는 3대2로 우리가 이길 것 같다"라고 예상했다. 덧붙여 "젠지의 전 라인 다 캐리가 가능하고 잘한다. 그렇지만 이번 결승에서는 젠지의 바텀 라인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며 젠지의 바텀 듀오 '룰러' 박재혁과 '라이프' 김정민을 경계했다.

T1에서만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김 감독은 처음으로 다른 팀에서 LCK 우승에 도전한다. 개인적으로 어떤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에 김 감독은 "나에 대한 의미로는 그렇게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다. 그저 담원 기아 선수들과 함께 스프링을 우승한다면 너무나 영광스러울 것"이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김정균 감독은 "이번 스프링을 꼭 우승해서 담원 기아 팬분들이 웃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꼭 웃게 해드리겠다"라고 거듭 강조하며 각오를 다졌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