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니언' 김건부 "우여곡절 많았지만 '꾸역승' 해놔서 다행"

2021-07-07 20:29
center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왼쪽)와 방송 인터뷰를 진행하는 이정현 아나운서.
"시즌 초반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꾸역승'을 많이 해놔서 다행이다."

담원 기아 정글러 '캐니언' 김건부가 1라운드를 6승 3패로 마무리한 것에 대해 안도감을 드러냈다.

담원 기아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5주 1일차 1경기서 만난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 2대0 완승을 거뒀다. 담원 기아는 이날 승리로 1라운드를 6승 3패(+6), 단독 2위로 마무리했다.

리브 샌박과의 1, 2세트 전부 POG를 받으며 단독으로 방송 인터뷰에 나선 김건부는 "이번 경기 초반에 답답한 부분이 있었다. 그래도 중후반부터 모두 집중을 잘해 깔끔하게 끝낸 거 같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정글러로 첫 POG를 받은 것에 대해서는 "확실히 내가 정글러로 오래 했다 보니까 미드 라이너보다는 난이도가 쉬운 거 같다"고 밝혔다.

11.13 패치 정글 챔피언의 상위 티어로 다이애나와 신짜오를 고른 김건부는 동료 '쇼메이커' 허수가 1, 2세트서 룬과 아이템을 다르게 선택한 루시안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김건부는 "1세트에서는 허수가 루시안으로 일반 공격을 많이 못 떄릴 것 같아 콩콩이 룬과 월식 아이템을 선택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신파자 아이템이 더 좋고 월식은 그냥 안 좋은 거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미드 라이너와 정글러를 오가면 뛰어난 활약을 펼친 김건부는 폼이 올라온 것에 대해 "최근 팀 합이 잘 맞기도 하고 라이너들도 잘해주고 있어서 그렇게 보이는 거 같다"며 겸손하게 답했다. 1라운드를 6승 3패로 마무리한 것에 대해서는 "초반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그래도 꾸역승을 많이 해놔서 다행이다. 앞으로 더 깔끔하고 좋은 경기력으로 이기고 싶다"고 말하면서 각오를 다졌다.

"매 경기 상대 정글 보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서머 2라운드 목표를 말한 김건부는 다음 한화생명e스포츠를 만나는 것에 대해 "최근 한화생명이 잘하고 있는 거 같다. 그래도 내가 조금 더 열심히 해서 꼭 이겨보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