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티' 엄성현 "모든 팀을 학살하는 프레딧이 되고 싶다"

2021-07-16 19:15
center
프레딧 브리온 '엄티' 엄성현.
프레딧 브리온은 16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6주 2일차 1경기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완파했다. 프레딧은 이번 승리로 4승 7패(-2)를 기록하게 됐다.

1세트 POG를 받으면서 방송 인터뷰에 나선 엄성현은 "경기력에 대해 스스로 많이 부끄러웠는데 이번 경기 덕분에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승리해서 정말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프레딧이 상위권 팀을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 '거인 학살자'라는 별명을 얻은 것에 대해서는 "우리 팀의 경기력이 기복있다는 뜻이기 때문에 이제부터 기량을 회복하면서 보완하겠다"며 좋지 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엄성현은 이번 아프리카와의 두 세트 전부 다이애나를 꺼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어떤 부분을 생각하면서 플레이했는지 묻자 엄성현은 "1세트에서 라이너들이 잘해줬기 때문에 편하게 경기했다"며 "2세트에서는 반대로 상대가 라인전을 강하게 나올 것이라 예측했다"며 모두 설계된 플레이라 설명했다.

리 신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엄성현은 이번 경기서 나온 정글 다이애나와 그웬 구도에 대해 "완벽하게 플레이하는 그웬이 나온다면 더 좋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웬이 신규 챔피언이기도 하고 정글에 나온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정글에서는 다이애나가 아직 더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경기서 DRX를 만나는 엄성현은 "1라운드에서 우리에게 뼈아픈 패배를 준 DRX다. 이제 약팀에게 지고 싶지 않고 모든 팀을 학살하는 팀이 되고 싶고 팬들에게 실망감 주지 않고 기대감만 주는 팀이 되겠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