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K] '살렘' 이성진 "승리했지만 완벽하지 않아…얻을 게 많은 경기"

2021-09-10 22:25
center
롤스터Y 서포터 '살렘' 이성진이 경기 결과에 대해 겸손한 자세를 취했다.

롤스터Y는 1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와일드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 그룹스테이지 B조 4경기 B87을 2대0으로 꺾었다. 이성진은 1, 2세트 유기적인 팀플레이를 통해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다음은 이성진과의 일문일답.

Q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부터 말해달라.
A 일단 저희가 연습한 대로 경기 결과가 잘 나온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승리를 따내 기분이 좋지만 완벽하지 않았던 경기이기에 얻어가는 게 많은 경기인 것 같다.

Q 1세트 최단 시간 승리를 달성했는데.
A 1세트 최단 시간 승리인 줄 몰랐지만 나중에 알게 돼 정말 기뻤다.

Q 트위스티드 페이트와 갈리오 조합을 꺼내들었다. 어떤 의도였나.
A 트위스티드 페이트와 갈리오는 속도 싸움에서 승리하기 위해 뽑았다. 다만 초반에 콜 미스가 나와 경기 템포가 꼬였다. 첫 바위게 타임에 다이브와 바위게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콜이 꼬였고, 경기가 원하는 데로 흘러가지 않았다

Q 다른 팀들이 롤스터Y를 잡을 수 있다고 말한다. 어떻게 생각하나.
A 내가 약팀이라도 그렇게 말할 것 같다. 그래도 그렇게 말해주는 팀들이 있어 더 열심히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동기 부여가 된다.

Q 4강에서 만나고 싶은 팀이 있나.
A 4강에선 T1이 올라왔으면 좋겠다. T1 서포터인 '펭귄' 이경호 선수와 굉장히 친한 사이기 때문에 만나서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

Q '루나' 최우석이 나이가 어려 출전을 못하고 있는데.
A 원래는 최우석 선수와 합을 맞췄다. 14살 차이가 나지만 합도 잘 맞았다. 최우석 선수는 어리고 잘하는 친구이기에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함께 할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Q 프로게이머를 하게 된 계기가 있나.
A 와일드리프트는 게임 출시가 되자마자 시작했다. 그 전에 여러 게임을 많이 해오기도 했고, 모바일 게임도 많이 해봤다. 컴퓨터 게임보다 매력이 많은 것 같아 빠지게 됐고, 와일드리프트 랭킹이 높다보니 자연스레 러브콜도 받았다. 열심히 하다보니 어느새 프로게이머가 됐다.

Q 프로게이머의 길이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텐데.
A 제일 좋아하는 게임이라 크게 고민하지 않고 시작했다.

Q 팀원들과 어떻게 지내나.
A 나이 많은 걸 티내지 않고 친구처럼 지내려 한다. 잘 지내고 있다. 말투도 젊게 하려고 노력 중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와일드리프트가 어떻게 보면 생소할 수도 있지만 IP 자체는 리그 오브 레전드다. 플레이하는 사용자로서 정말 재미있다. PC 롤 아니어도 와일드리프트만의 재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많이 즐겨주시고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종로=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