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DFM '에비' "'크레이지', 굉장히 강한 탑 라이너라 생각"

2021-10-07 11:00
center
DFM 탑 라이너 '에비' 무라세 슌스케(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데토네이션 포커스미(DFM) 탑 라이너 '에비' 무라세 슌스케가 갈라타사라이 e스포츠(GS) 탑 라이너 '크레이지' 김재희를 상대하기 위한 준비 과정에 대해 밝혔다.

일본 LJL 대표 DFM은 7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벌어진 2021 롤드컵 플레이-인 2일차 6경기서 터키(UCL) 대표 갈라타사라이 e스포츠(GS)를 상대로 1승을 챙겼다. 팀의 탑 라이너 '에비'는 우르곳으로 맹활약하며 경기 MVP를 받았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에비'는 "승리하게 돼 매우 기분이 좋다. 그리고 어제 패배에 대한 지분이 나에게 있다고 생각해 GS 전 승리가 너무나 값지다"며 경기 소감을 말했다.

비주류 챔피언인 우르곳을 선택해 팀 승리를 견인한 '에비'는 "맞라이너 '크레이지' 김재희가 워낙 잘하는 탑 라이너이기 때문에 전적 사이트를 보면서 그에 대한 정보를 모으고 준비한 픽이었다"며 해당 챔피언을 선택한 이유를 공개했다.

'에비'는 초반 라인전 단계에서 바텀에 교전이 일어나자 빠른 상황 판단을 바탕으로 순간이동을 활용해 큰 이득을 챙겼다. 즉흥적으로 내린 판단이었는지 묻자 '에비'는 "내 즉흥적인 판단이었다. 동료들로부터 3대3 전투가 할 만하다는 콜이 나왔는데 전투 양상을 보니 순간이동을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독자적으로 판단했다"며 당시 상활을 설명했다.

우르곳의 아이템 빌드에 대해 '에비'는 "나 스스로도 우르곳의 아이템 빌드를 완벽하게 정립하지 못했다. '거대한 히드라' 아이템을 선호하는 이유는 최종 아이템을 만들기 위해 구매하는 하위 단계의 아이템이 낮은 레벨 단계에서 큰 효율을 내고 부족한 HP를 확보해 주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