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룰러' 박재혁, "당당히 조1위로 8강갈 것"

2021-10-14 01:36
center
사진 출처=라이엇게임즈.
팀 리퀴드에 승리한 젠지 '룰러' 박재혁이 "당당히 조1위로 8강에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젠지는 13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서 팀 리퀴드에 승리하며 2승 1패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룰러' 박재혁은 경기 후 인터뷰서 "저희가 어제 경기서 아쉬운 모습을 보여서 오늘 경기서 열심히 하자고 했다. 승리해서 기쁘다"며 "매드 전 이후 밴픽부터 플레이까지 이야기했다. 원래 하려던 플레이가 오늘 같은 거였다. 어제는 얼어있었다"고 설명했다.

'버돌' 노태윤의 선발 등 내부적으로 변화에 대해 "항상 팀 적으로 움직이면서 도움을 주고 전령 타이밍 때 올라가서 싸울 타이밍을 봤다. 팀원들에게 이득을 주려고 했다"며 "('코어장전'과의 대결에 대해선) 경기 후 (조)용인이 형 표정보니 칼에 베인 거보다 더 안 좋은 표정을 짓고 있더라. 그래서 인사 한번 하니 좋아 죽었다"고 말했다.

이어 "적 팀 닉네임에 '코어장전'을 보니 예전 생각이 났다"며 "경기는 경기다 보니 죽여줘야 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박재혁은 "저희 조 모든 팀과 경기를 했는데 솔직히 안 질 거 같았다"며 "2라운드서는 잘하는 모습 보여줘 1등으로 당당히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