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C9 '레인오버' 코치 "잃을 게 없던 상황, 편하게 임했다"

2021-10-15 23:03
center
C9 '레인오버' 김의진 코치(사진=중계 화면 캡처).
북미 클라우드 나인(C9) '레인오버' 김의진 코치가 2연승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를 밝혔다.

C9은 15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A조 3경기서 FPX를 잡아냈다. C9은 2경기서 로그를 잡은 데 이어 FPX까지 제압하면서 2승 3패로 공동 2위에 올랐다.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김의진 코치는 "0승 3패로 시작해 굉장히 불안했다. 금일 첫 경기에서 담원 기아가 FPX를 잡아줘서 역으로 우리가 기세를 탈 수 있었다. 2연승을 거둬 행복하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전패 상황에서 어떻게 멘탈을 관리했는지 묻자 김의진 코치는 "앞에 치른 세 경기에서 초반을 굉장히 안 좋게 시작한 상황이 두 번 있었고 중반 운영을 실수한 경기가 하나 있었다. 최대한 초반 단계를 가다듬고 중반 운영을 어떻게 할지 대화를 많이 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리고 잃을 것도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조금 더 편한 마음으로 긴장하지 않고 경기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C9은 주로 정글러 '블래버'를 중심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팀의 플레이스타일에 대해 김의진 코치는 "우리 팀 자체가 정글 위주로 경기를 하는 걸 좋아한다. 금일 경기에서도 초반에 이득을 많이 봤고 상대 실수가 많아 이런 플레이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FPX와의 경기서 바텀에 트리스타나를 뽑은 것에 대해서는 "상대가 돌진 조합이었다. 우리 원거리 딜러 '즈벤'이 워낙 트리스타나도 잘하고 상대 조합에 어울릴 것이라 생각해 뽑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의진 코치는 "북미 팀이 타이브레이크에 가서 이긴 적이 없는 것으로 안다. 가장 이상적인 상황은 우리가 담원 기아를 잡고 8강에 진출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마지막 경기 담원 기아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