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석] 희생과 의지가 만들어낸 LoL 국대 라인업

2018-06-06 07:03
center
지난달 31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리그 오브 레전드 종목의 한국 대표가 선발됐다. 톱 라이너로 아프리카 프릭스의 '기인' 김기인, 정글러로는 kt 롤스터의 '스코어' 고동빈과 킹존 드래곤X의 '피넛' 한왕호, 미드 라이너로 SK텔레콤 T1 '페이커' 이상혁, 원거리 딜러와 서포터로는 젠지 e스포츠의 '룰러' 박재혁과 '코어장전' 조용인이 각각 선발됐다. 그리고 이들을 조율할 감독으로는 젠지 e스포츠의 사령탑을 맡고 있는 최우범이 뽑혔다. 여기에 아프리카 프릭스의 이재민 코치까지 합류했다.

국가 대표로 출전할 선수들을 선발한 기술 위원회는 출전 기준을 기량과 책임감으로 뽑았다.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이라는 세계에서 가장 큰 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는 선수들을 최우선으로 선발하되 선수들, 코칭 스태프들과의 논의를 통해 가장 페이스가 좋은 선수들도 넣기로 했다. 그 결과가 지금의 라인업이다.

6명의 선수가 속한 팀들은 2018년 롤챔스 스프링에서 5강 안에 모두 들었다. 킹존 소속 한왕호는 팀을 정상에 올려 놓은 정글러이고 2위를 차지한 아프리카 소속 김기인은 눈에 많이 띄지는 않았지만 선수들과 코치들이 뽑은 다재다능한 톱 라이너다. 이상혁은 롤드컵 우승 경험이 가장 많은 선수이며 박재혁과 조용인의 하단 듀오는 불타는 향로 메타가 주축을 이뤘던 2017년 롤드컵에서 세계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에 구성된 선수단이 최선은 아니라는 의견을 개진하기도 했다. 스프링에서 우승한 킹존을 주축으로 삼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고 국제 대회 경험이 많은 SK텔레콤 T1 선수들을 주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기술위원회는 대표 선발의 기준으로 실력과 경험 등 기술적인 요소 이외에도 책임감이라는 부분을 감안했다. 태극 마크를 단 6명의 선수들 모두 국가 대표라는 타이틀에 무한한 자부심을 느끼면서도 LoL 최강이라 불리는 한국의 대표라는 것에 대해 부담감도 갖고 있다. 부진했을 경우에 자신에게 쏟아질 비난과 질책으로 인해 대표 자리를 피할 수도 있지만 이 선수들은 그것까지 받아들이겠다는 의지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수들을 차출하는 팀들의 사정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한 팀에 집중해서 선수들을 선발할 경우 오는 12일부터 시작되는 롤챔스 서머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서머 성적에 따라 롤드컵에 직행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질 수도 있고 대표 선발전 출전권도 걸려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젠지 e스포츠가 최우범 감독을 필두로 박재혁과 조용인 등 3명이나 차출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것에는 큰 박수를 보낼 만하다. 최근 LoL 트렌드에서 원거리 딜러와 서포터의 호흡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다른 팀 선수들로 구성하기에는 부담이 있을 수 있기에 최우범 감독은 소속팀 선수들을 차출했다. 박재혁과 조용인도 인터뷰 과정에서 국가 대표로서 대한민국의 실력을 보여주겠다는 단호한 결의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가 인정한 사상 첫 정식 e스포츠 대표이기에 2018 아시안 게임에 나서는 선수단의 어깨는 여느 때보다 무겁다. 좋아하지 않는 선수라고, 기량이 떨어져 보인다고 저평가하고 비판하기 보다는 아무런 보상도 없는 시범 종목에 기꺼이 나서서 태극 마크라는 부담을 기꺼이 떠안기로 결정한 선수들에게 응원의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것이 더 나은 성적을 낼 발판이 될 것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